• [스포츠] 황영조 감독 "세계최고가 되려면 모든 것 던져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2.28 13:45:20
  • 조회: 669

 

 

"세계 최고가 되려면 자신의 모든 것을 던져야합니다." 황영조 마라톤 국가대표 감독이 특강을 위해 지난 계명대를 방문했다. 성서캠퍼스 체육대학에서 진행된 이날 특강에는 김기진 계명대 체육대학장, 육상 전략종목 꿈나무 중·장거리 선수 40명, 계명대 체육특기생 60명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강을 통해 황 감독은 "세계적인 선수가 되려면 세계 최고가 되겠다는 목표와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충분히 먹고, 충분히 자고, 충분히 운동해야 한다. 지금 주변의 모든 유혹을 참고 훈련에만 전념한다면 세계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다"며 서두를 열었다.


"마라톤은 정직한 운동이다. 심판이나 다른 동료들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으며 오직 본인의 노력에 의해서만 모든 것이 결정된다. 혼자서 혹독한 훈련을 거듭하며 단련한 과정 덕분에 젊은 나이에 올림픽에서 마라톤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며 "선수시절 팀 훈련프로그램이 오히려 쉽게 느껴질 정도로 혼자서 혹독하게 훈련을 했었다"고 회고했다.


또한 "하루도 빠지지 않고 훈련일지를 작성, 훈련 성과를 연구하고 본인의 컨디션을 체크해 훈련효과를 증대시킬 수 있었고, 그 덕분에 슬럼프에 빠진 적이 단 한번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부분 선수들이 끝에 가서 포기를 많이 한다. 다시 설명하면 100%목표치에서 99%까지 어렵게 도달하고서는 1%를 못 채워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그 1%의 차이로 인해 세계적인 선수가 되느냐, 못되느냐가 갈린다"며 "여러분은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그 1%를 채우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러분은 이미 운동능력에 있어서 뛰어난 재능과 역량을 지녔다. 충분한 가능성이 있으므로 명확한 목표를 세우고 훈련계획에 따라 운동에만 전념한다면 세계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다"고 말한 황 감독은 "세계 최고가 되겠다는 꿈과 목표를 절대 포기하지 말고 본인이 가진 모든 것을 집중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황 감독은 1970년 강원 삼척에서 태어나 고려대 체육교육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이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2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수상했고, 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 마라톤 감독, 대한육상경기연맹 마라톤 기술위원장을 맡고 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