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져/여행] 전국민 생활체육 참여율 40% 돌파…"운동하면 행복해져요!"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1.26 11:31:22
  • 조회: 11905

 

 

생활체육인구가 지속적인 증가 끝에 전국민의 40%를 넘어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는 체육과학연구원에 의뢰해 실시한 '2010년도 국민생활체육 참여 실태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4명이 주 2회 30분 이상 꾸준하게 운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2008년 조사 당시 34.2%에 그쳤던 생활체육인구 비율은 2년 만에 7.3%가 증가한 41.5%로 조사됐다.


이는 그 동안 꾸준하게 실시된 생활체육시설 확충과 생활체육 지도자 확대 배치,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 보급, '스포츠7330' 캠페인 확대 등, 꾸준한 참여운동의 추진이 주된 요인으로 분석됐다. 전반적으로 운동에 대한 국민들의 평가가 향상된 가운데 2008년 조사와 2010년 조사 결과의 가장 큰 특징은 규칙적인 운동과 휴식 및 수면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바뀌었다는 점이다. 2008년 당시 규칙적인 운동(32.9%)보다 휴식 및 수면(37.1%)의 선호도가 높았던 것에 비해 2010년 조사에서는 규칙적인 운동이 35.8%, 휴식 및 수면이 35.2%로 선호도가 역전됐다.


규칙적인 생활체육은 개인적인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규칙적인 생활체육 참여 인구의 행복지수(70.52점)가 전혀 운동을 하지 않는 인구(65.49점)에 비해 평균 5.03점 높았다. 국민들이 가장 좋아하는 생활체육은 걷기(31.9%)와 등산(16.2%)이다. 이 밖에도 보디빌딩(12.8%)과 축구(10.1%), 자전거(5.5%), 수영(5.3%), 배드민턴(3.7%), 농구(3.3%) 골프(2.9%) 순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생활체육인구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는 여전히 부족했다.


국민의 79%가 과학적 관리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었으며, 대다수가 민간 시설을 통해 체력관리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가 차원의 체력관리 프로그램의 참여 의향은 68.6%로 상당히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더욱이 청소년층의 생활체육 비참여율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조사돼 참여율 제고를 위한 정책 수립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남녀는 모든 연령층에 비해 '일이 바쁘거나 시간이 없어 체육활동에 참여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특히, 10대 여자의 규칙적인 체육활동 참여율은 70대 이상 여자(41.1%)보다 낮은 32.2%에 그쳐 전체 조사 대상 가운데 가장 저조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전문 조사원이 10세 이상 국민 9000명을 대상으로 가구 방문을 통한 1대1 개별 면접으로 실시됐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