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중소기업 2곳 중 1곳, 설 보너스 준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1.19 12:49:31
  • 조회: 725

 

중소기업 2곳 중 1곳은 올 설날에 보너스를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446명을 대상으로 ‘설 보너스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49.8%가 ‘지급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작년에 설 보너스를 지급한 기업은 50.7%로, 올해는 작년보다 0.9%p 감소했다.

 

설 보너스 지급 이유로는 ‘매년 지급하고 있어서’(63.1%)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직원 사기를 북돋워 주기 위해서’(27.5%), ‘직원의 명절비용을 지원해주기 위해서’(18.9%), ‘지난 해 기업 목표 성과를 달성해서’(8.1%), ‘다른 때에는 보너스를 주지 못해서’(5.9%), ‘좋은 기업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서’(3.6%) 등이 있었다.

 

직원 1인당 설 보너스 금액의 평균은 74만원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10만~30만원 미만’(24.8%), ‘30만~50만원 미만’(20.3%), ‘50만~70만원 미만’(12.2%), ‘90만~110만원 미만’(11.3%), ‘130만~150만원 미만’(8.6%), ‘70만~90만원 미만’(6.8%) 등의 순이었다. 반면, 설 보너스를 지급할 계획이 없는 기업(224개사)은 그 이유로 ‘연봉에 포함되어 있어서’(38.4%)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선물 지급으로 대체하고 있어서’(28.6%), ‘회사 자금 사정이 어려워서’(22.8%), ‘지난 해 기업 목표 성과를 달성하지 못해서’(8%), ‘연말에 보너스를 지급해서’(7.6%) 등의 답변이 있었다. 또 ‘설 선물 지급 계획이 있는’ 기업은 79.4%였다. 선물 종류로는 ‘생활용품 세트’(44.4%), ‘상품권’(23.4%), ‘과일선물 세트’(14.7%), ‘식음료품’(13.8%), ‘수산물 세트’(6.2%), ‘정육 세트’(5.1%) 등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