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소비자 80% "야간이나 공휴일에 일반의약품 구매 불편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1.12 13:06:02
  • 조회: 528

 

소비자가 야간이나 공휴일에 해열제나 감기약과 같은 일반의약품을 구매하는데 많은 불편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10월4~6일) 서울과 5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0.4%가 야간이나 공휴일에 약국이 문을 닫아 일반의약품을 구입하는 데 불편함을 겪었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소비자들은 △안전성이 확보된 일반의약품의 소매점 판매(32.4%) △심야 및 공휴일 당번약국 의무화와 확대 시행(32.0%) △소매점 판매·당번약국 확대의 동시 시행(29.8%)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79.4%의 소비자는 약국 외 소매점(슈퍼, 편의점 등)에서 일반의약품 판매할 경우 구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현재, 해열제와 감기약 등 이미 안전성이 검증된 일반의약품조차도 약국에서만 구입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야간이나 휴일에 아픈 소비자들은 약국이 문을 열 때까지 기다리거나 응급상황이 아닌데도 응급실을 찾아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농어촌 거주 소비자의 어려움은 더 심각해서 전국 215개 기초행정구역(1읍, 214면)에는 아예 약국이 없는 실정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보건복지부에 당번약국제·심야응급약국제 의무화, 일반의약품 약국 외 판매 허용 등 일반의약품 구입과 관련된 제도개선을 건의했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