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통신] 2030세대, 아이패드 보다 갤럭시탭 ‘선호’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12.21 13:37:14
  • 조회: 1172

 

20~30대 브랜드 선호도 조사에서 삼성의 갤럭시탭이 애플의 아이패드에 판정승을 거뒀다. 취업포털 스카우트에 따르면 공모전 포털 씽굿과 함께 2030세대 833명을 대상으로 ‘2011년 구매하고 싶은 휴대 전자기’를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38.7%)과 ‘테블릿PC’(31.9%)가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노트북(넷북 13.4%), 디지털카메라(10.9%) 등이 상위에 랭크 됐다.

 

특히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태블릿PC의 양대 브랜드 중 선호도 조사에서는 ‘갤럭시탭)’(48.7%)이 ‘아이패드’(40.3%)를 앞섰다. 다른 요소를 제외하고 브랜드 호감도 측면에서 삼성의 캘럭시탭이 애플의 아이패드에 판정승을 거둔 셈이다. 또 테블릿 PC에 대한 실제 구매 예상 도를 묻는 질문에 ‘구매이용자들의 평가를 보고 구매하겠다’(47.9%)가 가장 많았으며 이어 꼭 구매하고 싶다(21.8%), 필요하지만 구매하고 싶지는 않다(14.3%),필요성을 전혀 못 느끼겠다(11.8%), 잘 모르겠다(4.2%) 등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올 해 스마트폰 열풍으로 인한 스트레스에 대해서는‘가격과 사용료가 너무 비싸다고 느낄 때’(35.3%)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업그레이드 신제품이 너무 빨리 나올 때(20.2%), 유행에 뒤쳐질까 하는 구매유혹 때문(17.6%), 사용법이나 기능이 복잡하다고 느낄 때(12.6%), 업무연계 등 개인의 자유가 줄어들 때(6.7%), 스마트폰사용에 몰입하는 시간이 자꾸 늘어날 때(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휴대전화기의 통상 교체주기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인 51.3%가 ‘2년 내외’를 꼽았으며, 이어‘3년 이상(21%), 년 6개월(15.1%), 1년 전후(10.9%), 6개월 미만(0.7%) 등의 순이었다. 또 2030세대들의 연간 개인 전자기기 구매에 들어가는 비용으로는 20만~30만원(24.4%)이 가장 많았고 이어 30만~40만원(18.5%)과 10만원 이내(18.5%), 40만~50만원(12.6%), 50만~60만원(10.1%), 100만원 이상(5.9%), 80만~90만원(3.7%), 60만~70만원(3.4%), 70만~80만원(3%) 등이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