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국내 연구진, 흙곰팡이에서 새 간암치료 물질 발견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12.20 12:13:21
  • 조회: 458

 

 

국내 연구진이 흙 곰팡이에서 새로운 간암치료 물질을 발견해 차세대 간암치료제 개발을 위한 노둣돌을 놓았다. 연구결과는 간 관련 최고 권위 학술지인 ‘헤파톨로지(Hepatology)’ 온라인 속보에 게재됐다. 교육과학기술부는 박종완 서울의대 교수 연구팀이 흙곰팡이(케토미움)에서 분비되는 항생물질(케토신)이 암의 혈관형성을 차단해 간암 성장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국내 5대 암(위암, 유방암, 자궁암, 간암, 대장암) 중 하나인 간암은 일반적으로 바이러스 감염이나 알코올(음주)에 의해 발병한다. 별다른 증상이 없어 대부분 간암 말기에 우연히 발견된다. 의사들은 간암 말기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방사선, 항암요법, 호르몬 치료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환자의 수명을 눈에 띄게 연장시키거나 완치하는 치료제는 개발되지 않았다.

 

박 교수팀은 흙 곰팡이에서 분비되는 케토신이 직접 간암 세포를 죽이지 않지만, 암조직의 단백질(히프원, HIF-1)과 혈관들을 사멸시켜 궁극적으로 간암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실험을 통해 입증했다. 박 교수팀은 히스톤(염색질을 구성하는 중심 단백질) 단백질의 메틸화(유기화합물의 수소원자를 메틸기(-CH3)로 치환하는 반응) 효소가 암 성장에 매우 중요한데, 케토신이 이 효소를 억제한다는 사실에 착안해 케토신이 암세포 성장을 억제할 수 있다고 가정했다.

 

연구팀은 간암을 이식시킨 생쥐에 케토신을 투여해 간암 성장이 억제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하지만 연구팀의 예측과 달리 케토신에 의해 간암세포가 사멸되는 게 아니라 암조직의 히프원 단백질과 혈관들을 사멸한다는 것을 밝혀낸 것이다.

 

특히 박 교수팀은 케토신이 정상세포에는 반응하지 않고 간암 세포에만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특징을 찾아내 차세대 항암제로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 케토신이 정상세포에는 전혀 반응하지 않고, 간암세포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해 간암세포의 히프원 단백질과 혈관생성을 억제할 수 있어 차세대 간암치료제로 개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