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연예] 한국영화 점유율 65.2%, 초능력자·부당거래 덕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12.06 14:00:41
  • 조회: 555

 

11월 극장가에서 한국영화 점유율이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10년 1~11월 한국영화산업 통계’에 따르면, 11월 한국영화 점유율은 65.2%에 달했다. 한국영화 관람객은 540만명으로 288만명에 그친 외화를 앞질렀다. 점유율이 가장 높았던 9월(61.3%)의 기록을 넘어섰다. 한국영화 매출액은 403억원에 이르렀다.

 

‘초능력자’와 ‘부당거래’가 한국영화 강세를 주도했다. ‘초능력자’는 203만명을 극장으로 불러모았으며, 10월 개봉한 ‘부당거래’는 11월에만 188만명이 봐 누적관객 259만명을 찍었다. 상대적으로 외화는 기를 펴지 못했다. ‘스카이 라인’이 62만명을 모으는 데 그쳤다. 이를 제외하면 50만명을 넘은 외화는 한 편도 없었다.

 

한국영화가 강세였지만 1~11월 전국 관객수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1억3347만명(매출액 1조486억원)이 영화관에 왔으나 전년 동기 대비 관객은 약 520만명(3.5%)이 줄었다. 매출은 같은 기간보다 958억원(10.1%)이 늘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