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공연] 공룡 체험으로 상상력 신장, "미래성장 이끈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12.06 13:48:32
  • 조회: 12094

 

 

공룡을 체험하면 상상력이 훌쩍 자란다. 전주화산체육관에서 지난달 4일 문을 연 '한반도의 공룡 탐험전'. 이 곳에서는 한반도에 살았던 공룡들의 모습을 멀티 체험전으로 재현했다. 특히 '시간여행'을 의미하는 입구를 거쳐 실제 공룡의 화석과 미니어처로 재현된 공룡갤러리, 판게아 대륙이동활동을 목재 퍼즐로 이용하는 체험관이 준비돼 공룡이 살던 시대의 사전지식을 쌓게 한다.

 

또 공룡 골든벨 퀴즈와 3D입체 사진의 모습은 공룡이 사진 속에서 튀어나와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준다. 또 괴성을 지르며 몸을 움직이는 실제 모습의 공룡은 뒤에 볼 3D입체영화의 흥미를 배가시켜준다. 이 밖에도 공룡 화석을 직접 발굴하는 곳과 놀이터와 공룡을 직접 만들어보는 시간도 준비됐다. 이처럼 눈과 손, 머리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탐험전이기 때문에 아이들에게는 추억만들기는 물론 끊임없는 상상력으로 과학에 대한 실증적 고민을 가능케 한다.

 

실제로 한국과학교육청연합회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전주영상미디어고등학교 임길영 교장은 "현대 문화산업의 성공 관건은 상상력을 바탕으로 스토리텔링이 가능할 이뤄질 때 가능하다. 그리고 그 상상력은 보고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사회적 여건이 조성돼야 나타난다"고 단정한다.

 

1970년대부터 생물분류학을 공부한 임 교장은 "구 소련 모스크바 자연사 박물관에서 처음 본 공룡의 모습은 충격 그 자체였다"며 "공룡의 모습을 보며 우리는 미래 과학의 소스를 발견할 수 있다"고 전한다. 임 교장은 ’한반도의 공룡 탐험전’이라는 행사가 바로 상상력을 길러주는 사회적 여건이다"라며 "무심코 본 공룡이라는 과거 생명체에 대한 궁금증으로 탐구가 시작되고 그 시대를 상상하면서 게임적, 소설적 모티브가 만들어지는 것이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