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육아/교육] 체육대학 입시학원, 고액 수강료 '학부모 허리휜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12.02 14:42:28
  • 조회: 12216

 

대입수학능력시험은 끝났지만 예체능계 대학실기 시험을 앞둔 학부모들은 최근 사설학원에서 높은 사교육비를 요구받고 속앓이를 하고 있다. 체대입시를 준비 중인 학생을 둔 학부모 김모씨(46·여)는 학원으로부터 고액의 학원비 청구서를 받고 걱정이 앞섰다. 수능이후 실기 시험전까지 약 3개월간 시즌 교육비 명목으로 200여만원을 내라는 통보를 받았기 때문이다.

 

김씨는 고3 아들 진로를 체육대학으로 결정하고 올 3월부터 안산시내 한 체육대학 입시학원에 등록해 체대 실기시험을 준비해 왔다는 것이다. 김씨는 "아들이 체대 입학을 위해 매달 35만원의 학원비를 내고 1년간 다녔는데 실기시험을 위해 12월, 1월 시즌 교육비 170만원과 11월 교육비 35만원을 합해 205만원을 청구받았다"며 "입시를 앞두고 시즌교육을 안 받을수도 없고 부담이 커 고민스럽다"고 말했다.

 

한 체육학원 대표는 이에대해 "평소에는 48시간 기준 35만원을 받지만 실기시험을 앞두고는 매일 8시간씩 두달 동안 456시간으로 늘었기 때문에 시즌 교육비는 많은 금액이 아니다"며 "안산시내 입시학원이 대부분 비슷한 금액을 받는다"고 말했다. 체육대학 모 교수는 "체육분야 사교육시장이 확대된 것은 대학마다 실기종목이 각각 다르기 때문"이라며 "몇몇 종목은 실기시험을 앞두고 기술을 익히면 나아질 수 있지만 1년간 학원교육을 통해 꾸준히 가르쳐 할 것을 시험직전에 몰아서 가르치는 것은 상술로 보인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