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4년 뒤 한국의 힘을 보여주겠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11.29 13:38:07
  • 조회: 522

 

중국 광저우로부터 대회기를 건네 받은 송영길 인천광역시장이 4년 뒤 성공적인 대회의 개최를 약속했다. 시장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선수단 본진과 함께 귀국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4년 뒤 제17회 아시안게임을 치러야 하는 송 시장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역대 최고의 성적을 거둬 국민들에게 기쁨을 안겨준 선수단에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입을 열었다. 20조원이 넘는 엄청난 재정을 투입해 성대한 개·폐회식을 치러낸 이번 대회를 지켜본 그는 "베이징올림픽을 능가하는 엄청난 개·폐회식을 보며 인천은 어떻게 준비해야 하나 염려와 걱정이 컸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하지만 송 시장은 "2014년 9월19일부터 16일간 인천에서 열리는 제17회 아시안게임은 한국의 힘을 보여줄 기회가 될 것이다. 모든 국민이 함께 관심을 갖고 응원해주면 2014년에는 서해가 평화의 바다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앙정부의 지원을 받아 최선을 다해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막대한 비용을 투자하기 보다 기존의 시설을 활용해 예산 절감하며 특색에 맞춰 감동을 자아낼 수 있는 아시안게임을 만들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의 정식종목 선정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인천아시안게임은 올림픽 종목 28개에 7개를 추가해 총 35개의 종목이 진행된다. 42개 종목이 치러진 광저우 대회보다 7개 종목이 줄어들기 때문에 공식종목 선정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