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통신] 스마트폰 유저들 월동준비 나선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11.23 13:04:55
  • 조회: 646

 

기온이 내려가자 월동준비에 나서는 스마트폰 유저들이 늘고 있다. 대부분의 스마트폰은 손끝의 전류를 인식하는 정전식 방식이기 때문에 장갑을 낀 채로는 터치 조작이 불가능하다. 이에 지난해 겨울 손가락 대신 장갑을 낀채 소시지로 터치하는 방법이 화제가 됐다. 유럽에서는 엄지와 검지 부분이 뚫린 장갑이 등장하기도 했다.

 

특히 올해 스마트폰 사용자가 600만명으로 급증하면서 이런 스마트폰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제품들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대학생들이 창업한 '손토시닷컴'은 '글러브톡'이라는 스마트폰 전용장갑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손끝에 전도성이 있는 특수섬유를 적용해 장갑을 낀 채 스마트 폰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최배근 손토시닷컴 대표는 "겨울철에 스마트폰 터치가 안되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제품을 개발하게 됐다"며 "최근 장갑을 낄 만큼 날씨가 추워지면서 제품의 판매량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백화점업계에 따르면 손끝이 뚫린 장갑 혹은 토시인 암워머(arm warmer)도 브랜드별 소진율이 50~70%에 달할 정도로 스마트폰용 겨울 아이템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밖에 정전식 터치펜의 수요도 급증하며, 관련 제품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관련업계 관계자는 "최근 스마트폰 유저가 늘고 겨울철이 다가오면서 정전식 터치펜을 수요가 늘어나고 있고, 올 겨울 스마트폰 필수 아이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