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실명에 이르는 병 ‘황반변성’ 갈수록 급증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10.11.12 10:38:38
  • 조회: 896

 

실명을 초래하는 대표적인 망막 질환 중 하나인 황반변성이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양대 의대 김안과병원이 지난 5년간 망막병원을 찾은 60세 이상 환자를 조사한 결과 노인성 황반변성 환자수는 2005년 전체 망막환자 8만3명 중 1952명이었던 데 비해 5년이 지난 2009년에는 망막환자 11만530명 가운데 6572명으로 숫자나 비율 면에서 모두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노인성 황반변성은 신체의 노화 등으로 인해 망막의 중심부인 황반의 기능이 저하되는 현상으로 황반에 색소이상, 출혈, 부종, 반흔 등이 생기면서 시력손상이 나타난다. 이미 서구에서는 성인 실명원인의 1위로 등장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당뇨망막병증 다음으로 황반변성이 가장 흔한 실명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망막의 정밀한 시력을 담당하는 오목한 형태의 황반이 쭈글쭈글해지거나 두꺼워지면 상이 깨끗하게 맺히지 않고, 형상이 비틀려 보이거나 선명하게 않게 된다. 초기에는 거의 증상이 없다가 병이 상당히 진행된 후에야 시력저하 등의 증상을 나타내고, 계속 방치하면 돌이킬 수 없이 결국 실명에 이른다.


김안과병원 김종우 망막병원장은 “최근 노인성 황반변성 환자의 증가는 조기 진료를 받으러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어난 것과 더불어 심혈관질환 등 위험인자를 가진 노인 인구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황반변성은 약물치료, 레이저 치료, 광역학적 치료, 유리체내 항체주사 주입술 등의 방법으로 치료한다. 그러나 황반변성이 발생하면 치료를 한다 해도 손상된 세포를 되살릴 수 없기 때문에 완치를 목표로 하기보다는 그 진행 속도를 늦추는 데 중점을 둔다.


따라서 60세 이상 고령층에 속하거나 망막질환의 가족력이 있거나, 당뇨·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앓는 환자들은 정기검사를 통해 조기에 병을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황반변성을 예방하려면 우선 금연부터 하는 게 좋다. 담배를 피우면 황반변성에 걸릴 위험률이 비흡연자에 비해 3배 높다는 연구가 있다. 또 고혈압·고지혈증·당뇨병 등 전신 위험인자에 대한 적절한 치료와 항산화제가 포함된 식품(신선한 과일과 채소) 및 영양제 섭취, 외출할 때 챙이 있는 모자나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