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아는 만큼 번다"…대출이자 낮추는 수칙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11.09 13:05:40
  • 조회: 589

 

금융감독원은 서민들이 스스로 대출이자 부담을 낮출 수 있도록 '서민들의 이자 줄이기수칙'을 내놓았다.

우선 금감원은 저신용자들을 위해 정부에서 지원하는 저금리의 미소금융과 햇살론, 지역희망금융사업 등과 같은 정부지원제도를 적극 활용하도록 했다. 또 사회적 기업 한국이지론에서 운영하는 '맞춤대출 안내서비스'를 활용해 자신에게 가장 유리한 금리 조건의 대출 상품을 검색하도록 했다. 이를 이용하면 400여개 금융회사의 900여개 대출 상품 중에서 자신에게 맞는 대출가능 상품을 일괄 조회할 수 있다.

 

대부업체를 이용할 때는 모집인을 통하지 않고 해당 업체에 직접 신청하면 대출이자를 낮출 수 있다. 예컨대 대부중개업체를 이용하면 연 43.54%의 금리를 부담해야 하지만 직접 대출을 신청하면 38.81%로 금리가 낮아질 수 있다. 대부업체나 캐피탈사 등에서 대출받은 연 20% 이상의 고금리 대출은 은행의 저금리 대출로 바꿔주는 자산관리공사의 '전환대출'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또 한국이지론에서 운영하는 '환승론'을 이용해 금융회사의 저금리 대출로 전환이 가능하다.

 

금융회사와 적극적으로 협상해 기존의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로 갈아타는 방법도 있다. 일부 대부업체는 고객 이탈을 막기 위해 만기가 도래하지 않은 기존 대출금의 금리 인하를 요구하는 경우 대부계약서를 다시 작성해 금리를 낮춰주기도 한다. 다만 도저히 채무변제가 어려운 경우에는 신용회복위원회의 '채무조정제도'와 법원의 '개인회생제도'를 적극 활용하면 된다.

 

채무조정은 신용회복지원협약에 가입한 금융회사에 3개월(대부업체는 5개월) 이상 연체된 채무를 보유한 채무자가 해당된다. 개인회생은 채무자의 효율적 회생을 도모하기 위한 법적절차로 사채 채무도 포함된다. 대출중개수수료는 불법이라는 점을 숙지하고, 이미 지급한 경우에는 적극 신고해 돌려받아야 한다. 금감원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8월31일까지 7194건(63억2000만원)의 피해신고를 받아 5112건(41억2000만원)을 피해자에게 반환했다.

 

그밖에 스팸메일과 휴대폰 문자메시지 등 불특정 다수에게 접근하는 대출광고를 대출사기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현혹되서는 안 된다. 아울러 채무는 성실하게 갚으려고 노력하되 불법채권추심에 대해서는 휴대폰 녹음이나 동영상 촬영 등을 통해 객관적인 증거를 확보하는 등 당당하게 대응하도록 했다. 끝으로 법정 상한금리 위반이나 불법채권추심, 대출중개수수료 지급 등으로 피해를 당했을 때는 금감원이나 지방자치단체 소관 부서 또는 지역 경찰서에 적극적으로 신고해야 한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