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2010 연말정산…신용카드보다 '체크·직불카드' 유리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11.02 13:32:28
  • 조회: 581

 

올해 연말정산부터는 신용카드 공제율과 공제한도가 축소되고 체크나 직불카드의 소득공제율이 높게 적용된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13월의 보너스'라는 연말정산 환급금을 조금이라도 더 받으려면 이제부터라도 지갑에서 신용카드보다 체크카드를 자주 꺼내는 것이 현명하다고 조언한다. 금융권과 국세청에 따르면 내년 1월 실시하는 '2010년 소득 연말정산'은 신용카드와 현금영수증, 직불카드 등을 합쳐서 받는 신용카드 소득공제에 변화가 많다.

 

연간 500만원이었던 신용카드 소득공제 한도가 연간 300만원으로 축소됐다. 또 신용카드 등으로 사용한 금액이 총급여의 25%를 초과해야만 공제대상이 된다. 지난해까지는 총급여액의 20%를 초과하면 공제를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공제를 더 받을 수 있는 비법은 남아 있다. 신용카드나 현금영수증은 공제율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20%지만 체크·직불카드와 기명식 선불카드는 지난해보다 5%포인트 높아진 25%이기 때문이다. 같은 물건을 사더라도 체크카드나 직불카드로 계산해야 월급에서 빠져나간 세금을 조금이라도 더 환급받을 수 있다.

 

특히, 체크카드는 소득공제 혜택 외에도 연회비가 적고 신용카드보다 수수료도 적은 편이어서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현금을 쓰는 만큼 바로 캐시백으로 돌려주는 상품들도 많고 신용카드와 할인, 적립 등의 혜택도 별반 차이가 없다. 무엇보다 체크카드는 통장 잔액 한도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무분별한 소비를 막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개인별 신용카드 소득공제 한도가 정해져 있어 맞벌이 부부의 경우 카드를 한 사람에게 몰아주기 보단 각자 한도까지 나눠서 사용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8월까지 체크카드 사용액은 31조 7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사용액 22조4000억원보다 41% 급증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