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F1 경주장 외상공사 1000억+α, 변제 대책 '비상'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10.28 14:12:43
  • 조회: 493

 

 

전남 영암 F1 경주장 건설비용이 당초 예상보다 600억원 이상 늘어나면서 당장 갚지 못하고 외상으로 남겨 지급할 공사비가 1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전남도와 F1대회운영법인 카보(KABO)에 따르면 F1경주장 공사비는 3400억원으로 책정됐지만 트랙과 가설스탠드 등의 공사과정에서 추가 공사로 인해 공사비가 600억원 이상 늘어난 4000억 원을 웃돌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F1 경주장 공사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일부 사람들은 추가 공사비가 800억원, 많게는 1000억원 정도가 더 늘어날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하고 있다. 이에따라 당초 전체 3400억원 기준으로 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출금 1980억원, 전남도비 880억원, 국비 532억원 등을 제외한 아직 정부가 지원하지 않고 있는 국비 352억원에다, 추가 발생비용 600억원 이상을 합할 경우 당장 갚지 못하는 외상공사비가 1000억원 이상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더욱이 추가 공사비가 최고 1000억원일 경우 외상공사 규모는 1300억원대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전남도와 카보 등은 공사비 변제를 위한 대책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전남도는 일단 국비 미확보 분에 대한 내년도 예산도 반영을 위해 적극 나설 계획이다. 카보도 추가 공사비에 대해 이사회와 주주총회 등을 열어 외상 공사비 분담 방안을 강구할 것으로 보인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