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전국 골프장 면적 4억460만㎡…여의도 137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10.14 16:16:45
  • 조회: 1616

 

골프 대중화 바람을 타고 개장을 앞두거나 건설을 추진중인 골프장이 늘어나면서 전국 골프장 면적이 서울 여의도의 137배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안홍준 의원이 국토해양부로부터 제출 받은 '골프장 공시지가 현황' 자료에 따르면 현재 운영중이거나 건설중인 전국 골프장(회원제·등록제)은 모두 417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골프장의 총 등록면적은 4억458만3059㎡로 여의도(294만6808㎡) 면적의 137배를 넘어섰으며 서울(6억525만3718㎡) 면적의 60%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의 골프장이 144개로 가장 많았다. 수도권 골프장의 총 등록면적은 1억5263만2606㎡로 전체 골프장 면적의 37.7%를 차지했다.

 

이어 △영남권 82개(8257만7789㎡) △호남권 59개(4947만8414㎡) △충청권 46개(4362만5939㎡) △강원권 46개(4250만2486㎡) △제주 40개(3376만5825㎡)등의 순이었다. 전국 417개 골프장의 공시지가는 약 19조4815억원으로 집계됐다. 개별 골프장별로는 경기 용인 레이크사이드CC(대중제)가 등록면적 319만4904㎡에 공시지가 합계가 2971억2607만원으로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골프장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경기 용인 88CC(286만4132㎡) 2663억6428만원 △인천 중구 스카이72GC(365만9447㎡) 2488억424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안 의원은 "골프의 대중로 전국 골프장 수와 면적, 땅값이 동시에 급증하고 있다"며 "골프를 스포츠로 육성 발전시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분별한 개발을 막고 국토와 환경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친환경적인 골프장 조성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