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카드사 절반, 현금서비스 수수료 포기안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10.13 13:30:56
  • 조회: 453

 

카드 현금서비스 수수료가 '이중 부담'이라는 지적이 잇따르는 가운데 신용카드사 가운데 절반만 수수료를 없앤 것으로 나타났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주 기준으로 올해 현금대출 업무를 하는 전 업계와 은행겸영 카드사 20곳 중 10곳만 현금서비스 취급수수료를 폐지했다.

 

지난 1월 하나SK카드(취급수수료율 0.4%)를 시작으로 SC제일은행(0.4%), 비씨카드(0.4%), 기업은행(0.4%), 신한카드(0.6%), 삼성카드(0.43%), 외환은행(0.35%) 순으로 폐지했고, 지난달 현대카드(0.3%)와 국민은행(0.3%), 롯데카드(0.44%)도 이에 동참했다. 하지만 나머지 10곳의 카드사는 폐지 대신 취급수수료율만 소폭 인하했다. 우리은행이 지난 1월 취급수수료율을 0.2~0.5%에서 0.25%로 낮춘 데 이어 전북은행, 수협, 농협, 광주은행, 경남은행, 제주은행, 씨티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등이 0.2~0.3%수준으로 인하했다.

 

카드사들이 현금서비스 취급수수료를 없애거나 낮춘 것은 이자와 별도로 받는 취급수수료는 소비자에게 '이중부담'이라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거세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요구에도 50%의 카드사가 현금서비스 취급수수료를 없애지 않는 것은 현금대출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현금서비스는 특별한 비용지출이 없어 실질적인 수입이 많아 선뜻 포기하기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