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등록차량 : 11,103
  • 차량급구 : 8,408
  • 시세문의 : 13,620
  • 덜덜덜 빙판길엔 힘빼고 바람빼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오일프라이스
  • 08.12.10 09:16:51
  • 추천 : 0
  • 조회: 20526



겨울 한파가 몰아 닥쳤다. 눈과 빙판은 운전자들에게는 골칫거리이다. 갑작스레 내리는 눈과 곳곳에 숨어있는 빙판은 초보 운전자에게는 공포의 대상이기도 하다. 뚝 떨어진 수온주로 자동차가 말썽을 자주 피워 운전자들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한다. 혹한기 때 쓸모 있는 자동차 응급조치법을 정리했다.



◆겨울엔 부드러움이 강함을 이긴다

출발과 정지를 부드럽게 하고 차간 거리를 충분히 유지해야 한다. 눈길에서 차를 멈출 때는 낮은 기어단수로 속도를 줄이는 대신 엔진 브레이크를 이용해 감속한다. 그 다음으로 브레이크 페달을 밟고 앞 차와의 거리는 평소보다 2배 이상 길게 둔다.

다리 위나 고가도로에는 눈에 잘 띄지 않는 빙판을 조심해야 한다. 이런 곳을 지날 때는 운전대를 꽉 잡고 속도를 줄여야 한다. 커브길에서는 진입 전에 감속해 가능한 한 브레이크 페달을 밟지 않고 빠져나가는 게 안전하다.



◆스노 체인은 꼭 필요할 때만 장착

운전자들이 잘 모르는 상식 중 대표적인 게 스노 체인 장착 시기다. 스노 체인은 눈이 내린다고 길이 얼어붙었다고 무조건 장착하는 것은 아니다.

도로가 얼었을 때는 스노체인이 스케이트 날과 같은 역할을 해 더 미끄러질 수 있어서다. 눈이 많이 내리지 않을 때는 스노 체인을 장착하는 대신 스노 스프레이를 뿌리는 게 낫다.

스노체인의 경우 전륜구동차는 앞바퀴에, 후륜구동차는 뒷바퀴에 각각 장착해야 한다. 체인을 감으면 시속 40km 미만으로 서행해야 차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체인을 감았더라도 차가 옆으로 미끄러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스노 체인이 없다면 타이어 바람을 빼라

바람이 꽉 찬 축구공은 가볍게 차도 멀리 나가고 땅에서도 잘 튄다. 반면 바람 빠진 축구공은 반대 현상을 보인다. 갑자기 눈이 내리거나 밤새 눈이 쌓였다면 이 원리를 적용할 수 있다. 타이어의 공기압을 10~20% 낮추고 천천히 주행하면 미끄러지는 것을 조금은 예방할 수 있다. 그러나 빙판길에서는 별다른 효과를 발휘하지 못한다.

타이어의 공기압을 낮추려면 정비업체를 방문하는 게 좋다. 그러나 근처에 정비업체가 없다면 직접 빼내야 한다. 타이어에 공기를 넣는 곳의 보호 뚜껑을 열면 중앙에 작은 돌출부분이 있다. 이 곳을 누르고 있으면 공기가 빠져나간다.

눈길을 주행한 뒤에는 반드시 정비업체에 들려 공기압을 적정 상태로 맞춰야 한다. 염화칼슘이 뿌려진 도로를 달렸다면 차체가 부식되지 않도록 세차를 해야 한다.



◆김 서림에는 비눗물과 담뱃가루가 좋다

겨울에는 김 서림 방지제를 차 안에 비치해두는 게 좋다. 실내외 기온 차이로 김서림이 자주 발생해서다. 김 서림 방지제가 없을 때 김이 서렸다면 히터를 켠 상태에서 에어컨을 동시에 작동시키면 된다. 비눗물을 수건에 묻혀 유리에 바르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다.

도로를 달리는 도중 김 서림이 생겼다면 공기순환 상태를 외기유입으로 설정하면 김 서림을 예방할 수 있다. 눈이나 비로 사이드미러에 물방울이 맺혀 시야가 방해된다면 담뱃가루를 미러에 문질러주면 효과를 볼 수 있다.



◆긴급출동서비스는 ‘약방의 감초’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긴급출동서비스 연락처를 휴대폰의 단축키로 입력해두면 좋다. 당황하면 연락처가 생각나지 않아서다. 뚝 떨어진 수온주로 갑자기 시동이 걸리지 않을 때, 도어가 열리지 않을 때, 미끄러운 길에 빠져 꼼짝도 하지 못할 때 등 응급 상황이 발생하면 혼자서 해결하려 하지 말고 긴급출동서비스 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서비스 직원이 응급 대처법을 알려주거나, 직접 출동해 문제를 해결해준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목록 tweet facebook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동차별 등록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