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8·29대책 후 건설업계 9월 경기전망 '파란불'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9.08 15:32:48
  • 조회: 596

 

정부의 8·29 부동산 대책 발표 후 건설사들의 경기 전망이 대폭 개선됐다. 그러나 건설업체들이 느끼는 현재의 체감경기는 여전히 부진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8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는 50.1로 전월대비 1.8포인트 하락했다.

 

CBSI는 건설업체들의 체감경기를 나타내는 지표로 기준치인 100을 넘으면 호황, 100미만이면 불황을 업계가 체감하고 있다는 의미다. 지난해 7월 정부의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급증으로 99.3을 기록했던 CBSI는 지난 8월까지 소폭 등락을 반복하며 13개월간 하락국면을 지속하고 있다.

 

이홍일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미분양 적체와 신규분양 감소 등 건설경기 악재 요인이 여전한 가운데 여름철 비수기라는 계절적 요인까지 겹쳤기 때문"이라며 "8·29 대책도 월말에 발표돼 8월 건설사들의 체감경기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9월 CBSI 전망치는 8월 실적 대비 21.4포인트 증가한 71.5를 기록했다. CBSI 실적 대비 전망치가 20포인트 이상 상승한 것은 2007년 2월 이후 처음이다.

 

이 연구위원은 "건설사들은 8·29대책이 9월부터 빠르게 건설경기 회복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며 "기준선이 100임을 감안하면 여전히 부진하지만 침체 수준은 크게 완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체 규모별로는 모든 건설업체의 전망 지수가 두 자릿 수 이상 상승했다.

 

대형업체 지수는 8월 50.0으로 전월과 동일했다. 그러나 9월 전망치는 28.6포인트나 상승한 78.6을 기록했다. 중견업체 지수는 8월 59.3으로 2.2포인트 올랐으며 9월 전망치도 18.5포인트 상승한 77.8로 조사됐다. 8월 39.7로 전월대비 8.6포인트 증가한 중소업체 지수도 전망치는 16.5포인트 오른 56.1을 기록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