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은행 건전성 BIS비율 6분기만에 하락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9.01 13:17:30
  • 조회: 647

 

은행의 건전성을 나타내는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이 6분기만에 처음으로 하락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6월 말 현재 국내은행 18곳의 BIS 비율은 14.29%로 3월 말(14.70%)에 비해 0.41%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BIS 비율은 은행의 위험가중자산 대비 자기자본 비율로 은행의 가장 중요한 건전성 지표다. 금융당국은 은행에 이 비율을 8% 이상으로 유지하도록 지도하고 있다.

 

미국의 리먼브러더스 파산으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정점에 달한 2008년 9월 말 10.87%까지 떨어졌던 BIS 비율은 지난해 3월 말 12.92%, 6월 말 13.72%, 9월 말 14.21%, 12월 말 14.36%, 올해 3월 말 14.70% 등으로 상승세를 이어왔다. 금감원 관계자는 "2분기 자기자본이 1조4000억 원 감소한 반면 위험가중자산이 21조 원 증가하면서 자기자본비율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자기자본이 감소한 것은 후순위채권 인정금액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후순위채권의 경우 잔존 만기가 5년 이내일 때 1년 경과 때마다 발행금액의 20%를 보완자본 인정 대상에서 제외한다. 위험가중자산은 환율 상승 등의 영향으로 외화대출금, 매입외환 및 파생상품자산 잔액이 증가하면서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은행별로는 한국씨티가 16.61%로 가장 높았고 산업은행(16.19%), 신한은행(16.15%), 농협(15.37%) 순이었다. 하나은행은 15.33%, 우리은행은 14.59%, 국민은행은 13.01%를 기록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