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통신] "휴대전화 불법복제 해마다 증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8.24 17:08:34
  • 조회: 1179

 

이동통신 3사가 휴대전화 불법복제 방지를 위해 FMS(복제탐지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지만, 해마다 휴대전화 불법복제 건수는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안형환 의원(한나라당 서울·금천)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이동통신 3사 FMS 검출현황 및 휴대전화 복제단속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동통신 3사의 FMS 검출 건수가 2007년 총 1199건, 2008년 총 2012건, 2009년 2147건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 자료에 따르면, FMS 검출현황의 경우 SK텔레콤이 2008년 516건, 2009년 748건으로 전년대비 45% 늘었다. KT는 2008년 552건, 2009년 856건으로 전년대비 55% 증가했다. LG유플러스는 2008년 953건으로 휴대전화 불법복제가 제일 높았지만, 지난해에는 543건으로 전년 대비 50%가 감소했다.

FMS 검출 현황과 함께 휴대전화 복제 단속 실적에서도 이동전화 복제건수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제 건수는 2007년 96건(405대)에서 2008년 70건(115대)로 줄었지만,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약 3배 증가한 236건(491대)으로 집계됐다.

휴대전화를 복제하는 이유는 분실 또는 도난당한 신형단말기에 구형단말기의 고유번호를 복제해 저렴한 가격에 신형단말기를 이용하는 경우와, 타인에게 요금을 전가하거나 위치추적 등 범죄에 악용하기 위한 경우로 나눌 수 있다.

안형환 의원은 "이동통신 시장이 3G를 넘어 4G로 진입하는 가운데 역으로 휴대전화 복제의 집중 대상이 되는 2G 휴대폰의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여서 앞으로 3사의 휴대전화 불법 복제가 늘어날 것"이라며 "현행 처벌 규정에도 불구하고 불법 복제 휴대폰이 늘고 있어 관계당국의 더욱 강력한 단속조치와 처벌규정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한편, 현행 전파법에 따르면 휴대전화를 복제한 자의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고 복제를 의뢰한 자는 형법에 따라 공동정범으로 처벌을 받게 된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