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아빠의 음주, 후손에 대물림 가능성 높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8.10 10:26:45
  • 조회: 717

 

 

임신한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의 지속적인 음주도 정자 상태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후세에까지 전달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청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수컷 생쥐에게 알코올을 9주간 투여한 후 고환 무게 및 정자 운동성 등 생식기능 변화를 2세대 자손까지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실험 결과 알코올을 투여한 수컷 생쥐는 고환 무게와 정자의 운동성이 감소했으며 이는 후손에게까지 전달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정자의 운동성을 조절하는 것으로 알려진 유전자(trpc2)는 알코올에 의해 유전자 발현이 제한되고, 2세대 자손까지 동일하게 감소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식약청은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부부는 여성뿐만 아니라 남편도 지속적인 음주는 피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