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올해 식품이물 사고, 5배 급증…'벌레' 가장 많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8.05 14:09:09
  • 조회: 787

 

올해 상반기 식품 이물 사고 보고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올해 상반기에 접수된 이물 보고가 총 4217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부터 시행된 식품업체의 이물 보고 의무화로 식품업체 보고가 281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6배 급증했다. 소비자 24시간 인터넷 신고 시스템에 따라 소비자 신고도 1402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4배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올 상반기에 원인조사가 완료된 3289건의 이물 혼입 경로는 제조단계 307건(9.3%), 유통단계 305건(9.3%), 소비단계(소비자가 제품을 보관·취급·조리하는 과정에서 이물이 혼입된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 755건(23.0%)으로 나타났다.

또 이물분실·이물훼손·조사거부 등 판정불가가 1301건(39.6%), 기타 이물로 오인한 경우 등이 621건(18.8%)으로 분석됐다.

이물혼입 경로 중 제조단계에서 혼입률은 2008년 21.1%에서 2009년 15.3%, 올햐 6월 9.3%로 점차 감소하는 추세다.

이물의 종류는 벌레가 37.7%로 가장 많았고, 금속 10.2%, 플라스틱 6.6%, 곰팡이 5.0% 순으로 나타났다. 이중 벌레 보고 건수 중 제조단계에서 혼입된 비율은 약 5% 수준이었고 금속·플라스틱·곰팡이의 경우 각각 7.6%, 8%, 10.2%가 제조단계에서 혼입됐다.

식품종류별로 보고된 이물 비율은 면류가 26.0%로 가장 높고 커피 11.1%, 과자류 9.5%, 빵 또는 떡류 8.0%, 음료류 순으로 나타났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