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코스닥사 상반기 주가 방어 '진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8.05 14:05:31
  • 조회: 668

 

코스닥기업들이 올해 상반기 주가 하락을 막기 위해 진땀을 흘렸다.

한국거래소가 코스닥상장법인 자기주식 취득·처분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자기주식을 취득한 기업은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64% 증가한 59사, 자기주식을 처분한 기업은 전년 동기 대비 26% 감소한 71사였다.

자기주식 취득금액도 전년 동기 623억 원에서 1296억 원으로 108% 증가했다. 반면 처분금액은 2487억 원에서 2304억 원으로 7% 감소했다.

거래소 코스닥시장운영팀은 "올 상반기동안 코스닥지수가 조정 양상을 보인 탓에 자기주식 취득은 증가한 반면 처분은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코스닥지수는 연초 520포인트대에서 1월 중순 550대까지 올랐다가 점차 우하향한 뒤 약 반년 동안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며 횡보했다. 코스닥지수는 지난 2일 481포인트를 기록했다. 코스닥시장이 부진한 반면 유가증권시장 코스피지수는 연초 1690포인트대에서 지난 2일 1780대까지 치솟았다.

코스닥시장 부진은 연기금, 투신권 등 기관투자자들이 유가증권시장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이다. 외국인 투자자들 역시 코스닥 소형주보다 유가증권시장 내 대형주를 선호하고 있다.

이처럼 코스닥지수가 부진을 거듭하고 개별 종목들의 주가 역시 맥을 못 추자 코스닥기업들이 직접 나섰다. 이들 기업은 직접 자기회사 주식을 사들여 주가를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실제로 이 계획은 성과를 올렸다. 자기주식 취득기업의 주가가 코스닥지수 대비 초과수익률을 나타냈다. 자기주식 취득 공시 20일 후 코스닥지수 대비 평균 초과수익률은 직접취득기업의 경우 5.64%포인트, 신탁체결기업의 경우 1.41%포인트였다.

거래소 코스닥시장운영팀은 "코스닥 자사주 취득기업 중 90% 정도가 주가 안정을 목적으로 자기주식을 취득했으며 특히 코스닥지수 하향 조정 시 적극적으로 자기주식을 사들였다"고 분석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