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소아·청소년기 행동 정서장애 연평균 14%↑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5.13 16:32:20
  • 조회: 552

 

최근 5년 동안 소아·청소년기의 행동 및 정서장애 진료인원이 연평균 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이 지난 5년 동안(2005~2009년) 19세 이하 연령구간에서 소아·청소년기에 주로 발생하는 행동 및 정서장애에 대한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과 총 진료비는 각각 연평균 13.9%, 26.9%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진료인원은 2005년 7만명에서 지난해 11만5000명으로 약 4만5000명 증가해 연평균 약 1만1000씩 늘어났다.

 

총진료비는 2005년 124억 원에서 지난해 304억 원으로 약 180억 원 늘어나 연평균 약 45억 원씩 증가했다.  성별로는 지난 5년간 평균 남성 진료인원이 여성의 약 2.8배 많았고 연평균 증가율도 남성이 14.5%, 여성이 12.2%로 남성이 더 높았다.지난해 기준 상병별 점유율은 과운동성 장애(55.2%), 기타 행동과 정서장애(14%), 틱 장애(11.5%) 등의 순이었다.

 

소아·청소년기에 주로 발생하는 행동 및 정서장애는 5~14세(84.9%)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 소아기나 청년기에 주로 발병하는 기타 행동 및 정서장애와 소아기에만 발병하는 정서장애는 주로 0~4세에서 발병했다. 5~19세에서는 과운동성 장애, 틱 장애 등이 주로 발생했다.  심평원 측은 "아동의 충동성을 감소시키고 자기조절 능력을 향상시키는 인지행동 치료, 기초적인 학습능력 향상을 위한 학습치료, 놀이치료, 사회성 그룹치료 등 다양한 치료가 아이의 필요에 맞게 병행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