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업뉴스] 입사희망 기업 '초봉 2667만, 주5일 근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4.14 14:47:10
  • 조회: 843
  • jpg구직자.jpg [1924 KB] (0)

    Canon|Canon EOS-1D Mark III|2010:02:19 14:42:31|1/125 sec|f 4.5|Manual|ISO1600|0 EV|Multi-Segment|Compulsory Flash|70 mm

 

구직자들이 입사하길 희망하는 기업의 초봉과 복리후생 조건은 각각 2667만 원, 주 5일 근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3일 취업포털 커리어에 따르면 최근 4년제 대졸(예정) 구직자 79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입사지원 시 해당기업이 최소한 갖췄으면 하는 조건이 있는가에 대해 응답자의 91.8%(729명)가 ‘그렇다’고 답했다. 해당조건(복수응답)은 연봉수준(78.6%), 복리후생(71.3%), 회사위치(49.5%), 기업인지도(47.5%) 순이었다. 이외에도 기업문화(38.8%), 매출규모(32.2%), 임직원수(19.1%), 상장여부(16.6%) 등을 보는 것으로 집계됐다.

 

희망하는 연봉수준은 평균 2667만 원으로 서울소재 대졸자(2842만 원)가 수도권과 지방 대졸자(2583만 원)보다 259만원 정도 높았다. 최소한 있어야 할 복리후생제도(복수응답)로는 ‘주5일 근무제’(87.2%)와 ‘4대 보험’(81.6%)을 가장 많이 꼽았고 ‘연·월차 사용’(79.3%)이라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또 ‘야근·특근수당 지급’(67.2%), ‘교육비 지원’(58.3%), ‘경조금 지급’(56.4%), ‘의료비 지원’(53.1%), ‘자녀학자금 지원’(51.9%), ‘구내식당 운영’(45.4%), ‘주택자금 대출’(41.7%), ‘장기근속자 포상’(40.6%), ‘석식 제공’(39.0%), ‘사내동호회 지원’(35.1%), ‘리프레시 휴가사용’(33.6%) 순으로 희망하고 있었다.

 

회사 위치나 거리(복수응답)에 대해서는 ‘교통편만 좋으면 위치는 관계없다’(52.3%)와 ‘집에서 가까우면 위치는 관계없다’(48.6%)는 대답이 주를 이뤘다. 이어 ‘강남 테헤란로 일대’(21.8%), ‘시청·광화문 일대’(21.3%), ‘여의도 일대’(20.6%) 순을 보였다. 기업인지도의 경우 ‘일반인들은 몰라도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 잘 알려진 기업’이어야 한다는 응답자가 52.4%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기업인지도는 신경 쓰지 않는다’(24.0%), ‘이름만 들으면 누구나 다 아는 기업’(21.3%)이 뒤를 이었다. 입사희망 기업에 대한 눈높이를 낮춘다고 가정했을 때 절대 포기할 수 없는 항목으로는 49.8%가 ‘연봉수준’을 들었다. 이로 인해 52.4%가 면접에 불참했거나 최종합격 후에도 입사를 포기했다고 답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