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우울증 진료환자 연간 4%↑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4.07 15:11:00
  • 조회: 499

 

지난 5년 동안 우울증 환자가 연간 4%씩 증가해 온 것으로 집계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05~2009년 우울증에 대한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우울증 진료환자와 총 진료비는 각각 연평균 4.0%, 10.4% 증가했다. 진료인원은 2005년 43만5000명에서 지난해 50만8000명으로 약 7만3000명이 늘어났고 연평균 4%씩(1만8000명)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 우울증 환자가 남성보다 약 2.2배 많았으며 연평균 증가율도 남성이 2.6%, 여성이 4.7%로 여성이 더 높았다.

 

연령별로는 40세 이상의 중년과 고령층에서 우울증 증세가 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을 50~59세가 19.6%로 가장 높았고 60~69세가 18.1%, 40~49세가 17.6%로 40세 이상의 연령구간이 전체의 절반 이상(55.6%)를 차지했다. 연령별 연평균 증가율은 70대 이상이 13.6%로 가장 높았고 10~19세 청소년은 8.2%, 20~60대는 약 5% 미만의 증가율을 보였다.

 

한창완 강동성심병원 정신과 과장은 "여성은 임신, 분만 폐경기를 겪는 동안 호르몬의 변화로 인해 우울증에 걸리게 되고 사회생활에서 느끼는 스트레스를 참고 견디다 우울증으로 표출된다"면서 "남성들은 명예퇴직과 감원 등 사회적 압박으로 우울증이 오는데 자존심 때문에 치료시기를 놓치거나 술로 해결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한 과장은 "우울증은 약물치료, 정신치료 등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면서 "조깅과 걷기 수영 등 자신이 즐길 수 있는 운동이 우울 증상을 감소시킨다"고 덧붙였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