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건강검진 받은 3명 중 1명은 비만"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3.29 11:15:24
  • 조회: 608

 

 2008년 건강검진을 받은 3명 중 1명은 비만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은 공단이 실시한 2008년 건강검진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건강검진을 받은 988만 명 중 체질량지수(BMI)가 25.0 이상인 비만자 324만 명(32.8%)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비만자 324만명 중 체질량지수가 25.0이상 ~ 30.0미만인 1단계 비만자는 277만명, 30.0~40.0미만 2단계 비만자는 45만명, 3단계인 40.0이상 고도비만자도 2만3500명이었다. 체질량지수가 25.0인 남성의 비만자 비율은 38.1%로 여성의 비만자 비율 25.9%보다 1.5배 가량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남성의 경우 비만자 비율이 50대(40.7%), 40대(40.5%), 30대(40.2%), 60대(36.7%), 20대(30.9%) 순으로 건강검진을 받은 거의 모든 연령층에서 30% 이상의 비만비율을 보였다. 여성의 비만자 비율은 60대(43.2%), 70대이상(38.5%), 50대(34.7%), 40대(24.4%), 30대(13.5%), 20대(8.5%) 순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비만자 비율이 높아지지만 20대와 30대는 남성과 비교해 비교적 낮은 비율을 보였다. 전체적인 비만율은 2006년 29.7%에서 2008년 32.8%로 최근 2년 사이에 3% 포인트 높아졌다.

 

건보공단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최영은 교수는 "최근 남성의 비만이 증가한 이유는 과도한 음주와 운동 부족, 스트레스가 주요 원인"이라며 "남성이 여성 보다 음주량이 많고 하루 음주량이 80g 이상인 경우 음주를 하지 않는 남성에 비해 복부 비만에 걸릴 위험이 2배 정도 높다"고 설명했다. 최 교수는 "비만 환자는 자신의 몸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자신에게 맞는 비만치료를 시작하고 천천히 체중을 감량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