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車구입예정자 3명중 1명 "전기차 살 것"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3.29 11:05:51
  • 조회: 487

 

승용차 구입예정자의 3분의1 정도가 저속전기차를 구입할 의사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교통연구원(원장 황기연)은 내달 1일 일반도로에서 운행하게 될 국산 저속전기차에 대해 수도권 거주자 남녀 30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승용차 구입예정자 가운데 29.4%가 2인승 저속전기차를 구입할 의향을 나타냈다고 28일 밝혔다. 여성이 남성보다 10.9% 많았고, 주로 통근·통학용으로 구입할 것으로 응답했다. 또한 1회 충전시 최대 주행거리가 60㎞인 저속전기차(1500만 원대)의 구입비율은 29.4%인 반면, 100㎞대 저속전기차(2000만 원대)에 대한 구입비율은 6.3%로 나타나 주행거리 향상을 통한 가격인상은 전기차의 보급에 오히려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저속전기차 구입을 꺼려하는 요인으로는 짧은 주행거리(30.6%), 자동차 전용도로 이용제한(21.0%), 전기 충전 불편(21.4%) 순서로 나타났다.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선 주행거리의 향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향후 자동차세 부과 기준변경에 대해서는 '자동차 연비'를 기준으로 해야 한다는 의견이 34.7%로 가장 많았으며 '현행유지'(28.3%), '자동차중량' (21.7%) 등으로 나타났다. 저속전기차 구입의향자는 '자동차 연비'를 기준으로 세금을 부과해야 한다는 의견이 50.1%로 높게 나타나 전기차 구입에 따른 세금혜택을 기대하고 있음을 나타냈다. 전기차 활성화를 위해서는 '통행권 보장'(35.7%), '세금감면'(29.3%), '주차공간 제공' (19.8%), '차량구입 시 보조금 지원'(10.7%) 등의 지원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 정책 추진과 별개로 휘발유 가격 인상이 전기차로의 전환에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휘발유 가격이 2000원까지 인상될 경우, 23.2%는 전기차로 대체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휘발유 가격이 2300원까지 인상되면 89.5%까지 전환할 의향을 나타냈다. 교통연구원은 "현재 전기차 회사는 상품광고를 내고 있고, 각 지자체는 저속전기차의 운행에 대비해 운행가능도로를 지정하며, 보험회사도 전기차 대상의 새로운 보험상품을 제시하는 등 전기차 운행에 대비한 준비를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어 이에 대한 정확한 소비자 동향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면서 "또한 향후 전기차의 보급활성화를 위한 합리적 정책대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현재 각국은 전기차 시장선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그린카 4대 강국이 되기 위해서 미래형 전기차 기술개발 및 충전인프라 확충에 더해 자동차세제 개편 등 정책대안 발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