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통신] 유언 - 하하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이지데이 [http://www.ezday.co.kr]
  • 10.03.17 10:25:50
  • 조회: 946


목사님이 환자의 임종을 지켜보러 병원에 왔다. 가족들도 모두 나가고 목사님과 환자만 남았다. "마지막으로 하실 말씀은 없습니까?"하고 목사가 묻자 환자는 괴로운 표정으로 힘을 다해 손을 허우적거렸다. 목사는 "말하기가 힘들다면 글로 써보세요." 하면서 종이와 연필을 주었다.
환자는 버둥거리며 몇 자 힘들게 적다가 숨을 거두었다. 목사는 종이를 가지고 병실 밖으로 나와 슬퍼하는 가족들에게
"우리의 의로운 형제는 주님 곁으로 편안히 가셨습니다. 이제 고인의 마지막 유언을 제가 읽어 드리겠습니다."하며 종이를 펴고 큰 소리로 읽기 시작했다.

"발 치워, 너 호흡기 줄 밟았어."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