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져/여행] 창덕궁 관람지·창경궁 경춘전, 17일께 개화…"봄소식 알린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3.11 16:32:43
  • 조회: 11532

 

창덕궁 관람지, 창경궁 경춘전의 생강나무가 이달 17일께 개화, 가장 먼저 봄소식을 알려줄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청장 이건무)은 궁궐과 왕릉에서 봄꽃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도록 궁궐과 왕릉의 봄꽃 개화 예상 시기를 10일 발표했다. 궁궐의 봄꽃은 창덕궁 관람지와 창경궁 경춘전 뒤편 화계의 생강나무가 이달 17일께 개화, 봄 소식을 가장 먼저 알린다.  이어 경복궁 흥례문 어구와 창덕궁 낙선재의 매화, 경복궁 경회루지와 덕수궁 대한문의 벚나무, 경복궁 자경전의 살구나무, 경복궁 아미산과 창덕궁 대조전 화계의 앵두나무, 덕수궁 함녕전 뒤편의 모란 등이 피어난다.

 

왕릉에서는 세종대왕릉과 융릉·건릉 산책길의 진달래, 서오릉과 선릉·정릉 산책길의 벚나무가 피어나고, 그 외에도 조선왕릉 곳곳에서 산철쭉, 산수유, 때죽나무, 야생화(복수초·금낭화 등) 등이 피어난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봄꽃(진달래·개나리) 개화 시기는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으나, 평년보다 평균 5일 정도 빠르고, 지난해보다 3일 정도 늦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봄꽃의 개화는 기온, 일조시간, 강수량 등에 영향을 받아 개화 직전의 날씨 변화에 따라 개화 예상일과 다소간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봄꽃은 개화 후 만개까지 일주일 정도 소요되므로 개화일로부터 일주일 전후에 궁궐과 왕릉을 방문하면가장 아름다운 봄꽃의 풍경과 향기를 즐길 수 있다. 한편 '궁궐과 왕릉 봄꽃 개화 예상 일정표'는 문화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궁궐과 왕릉의 위치, 교통편, 관람일 등 방문을 위한 상세사항은 각 궁·능·유적관리소 홈페이지나, 전화로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