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전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는 '삼성동 아이파크'…44억7200만원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3.08 15:50:53
  • 조회: 609

 

올해 전국에서 공시가격이 가장 비싼 아파트는 삼성동 아이파크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토해양부가 발표한 올해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가운데 가장 비싼 곳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전용면적 269.4㎡로 공시가격은 44억7200만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42억8800만 원보다 4.3% 오른 것이다. 삼성 아이파크에 이어 서울 강남구 청담동 상지리츠빌카일룸 3차 265.5㎡와 2차 244.3㎡가 각각 43억6000만 원와 40억1600만 원으로 2·3위를 차지했다.

 

연립주택 중에서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 트라움하우스5차 전용 273.6㎡가 50억8800만 원으로 가장 비쌌다. 이 주택은 전체 공동주택 가운데서도 가장 비싼 주택으로 집계됐다. 공시가격은 지난해 49억3600만 원에 비해 3.1% 오른 50억8800만 원으로 책정됐다.

 

이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코번하우스 전용 273.7㎡가 전년(23억4400만 원) 대비 8.2% 오른 25억3600만 원으로 2위에 올랐으며 서울 강남구 청담동 청담빌라 229.5㎡는 지난해와 같은 24억8000만 원으로 3위를 기록했다. 다세대주택 가운데서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89-11에 위치한 전용 239.6㎡짜리 주택이 31억2000만 원으로 가장 비쌌으며 서울 용산구 한남동 11-270(386.7㎡)과 11-309(307.4㎡) 소재 주택이 각각 22억6400만 원과 18억9600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