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업뉴스] 구직자 '숨통'…상반기 대기업 채용 다소 늘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3.02 14:29:57
  • 조회: 430

 

 올 상반기 국내 주요 대기업들의 채용 시장은 지난 상반기보다 다소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1일 취업 포털 잡코리아가 매출액 상위 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0년 상반기 정규직 대졸신입 채용 현황'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407개 기업 중 대졸 신규 공채를 진행할 예정인 기업은 137개 사(33.7%)이며 177개 사(43.5%)는 채용 계획이 없고 채용 계획을 확정하지 못한 기업은 93개사(22.9%)이다. 특히 채용 예정 기업 137개 사 중 27.7%인 38개 사는 지난해 상반기에는 신규 채용을 하지 않은 기업이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업종(53.1%), 제조업(48.9%), 식음료·외식업(45.5%), 유통·무역업(44.8%) 건설업(41.7%) 등이 상반기에 채용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조선·중공업(69.2%), 자동차·운수업(65.9%), IT·정보통신(60%) 등은 상반기 공채를 하지 않으며 석유·화학(40.5%), 금융업(38.6%)은 하반기에만 공채를 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올 상반기 이들 기업이 채용할 인원은 총 7128명으로 지난 상반기(6538명)보다 8.3% 늘었다. 업종별로는 최근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소비심리가 살아나면서 식음료·외식업(27.1%), 건설업 (23.3%), 석유·화학업(23.3%) 자동차·운수(19.4%), 금융업(11.9%) 등 순으로 지난해에 비해 채용이 증가했다.이 외에 반도체의 호조세로 전기·전자(8.5%), 기계·철강(5.9%) 등도 지난해 대비 채용 규모가 늘어나는 업종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지난해 시장 상황이 좋지 않았던 업종은 올해 채용 규모를 줄일 것으로 드러났다. 조선(-23.1%), 제조업(-16.8%), 유통/무역업(-13.6%), IT·정보통신업(-7.4%) 등 순으로 채용 규모가 감소했다. 한편 상반기 신규 채용 규모가 가장 많은 분야는 전기·전자 업종 1645명, IT·정보통신 750명, 제조업 700명, 건설업 577명, 식음료·외식업 530명, 금융업 517명, 석유·화학업 515명 순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이번 상반기 공채에서 대졸 정규직을 뽑는 기업은 305개 사로, 지난해보다 3.6%가 늘어난 2만887명을 채용한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8일부터 25일까지 매출액 기준 상위 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전화 리서치로 진행됐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