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수도권 아파트 값 탑3 '강남 3.3㎡당 2944만원, 과천·서초 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09.12.10 12:00:26
  • 조회: 627

 

올해 수도권 지역 가운데 아파트 가격이 가장 비싼 지역은 강남구와 과천시, 서초구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닥터아파트가 재건축 및 재건축 연한에 해당하는 아파트를 제외한 수도권 74개 시·군·구 아파트의 매매가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가 3.3㎡당 2944만 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3.3㎡당 매매가격이 2788만 원인 경기도 과천시가, 3위는 3.3㎡당 2583만 원인 서초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가운데 매매가격이 가장 낮은 지역은 경기도 연천군으로 3.3㎡당 327만 원이었다.

 

1위와 2위의 경우는 지난해와 같았지만 서초구는 지난해보다 3.3㎡당 매매가격이 193만 원 상승하며 용산구를 밀어내고 올해 3위로 올라섰다. 용산구는 3.3㎡당 3만원 하락한 2548만 원으로 4위를 기록했다. 이는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방배동 롯데캐슬로제, 서초동 서초아트자이 등 고가의 새 아파트 입주로 서초구의 매매가격은 높아진 반면 용산구는 올해 새로 입주한 아파트가 한 곳도 없었던 결과로 풀이된다.

 

올해부터 입주를 시작한 판교신도시의 경우 3.3㎡당 매매가격이 2343만 원으로 5위 송파구(2355만 원)에 이어 6위를 차지했다. 양천구는 3.3㎡당 매매가격이 2052만 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3.3㎡당 매매가격이 164만 원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판교의 등장에 따라 한 계단 하락한 7위로 밀려났다. 8위는 광진구로 3.3㎡당 1803만 원을 기록했다. 올해 수도권 아파트값 순위에서는 별다른 가격 상승 호재가 없었던 1기신도시의 전체적인 순위 하락이 눈에 띄었다.

 

지난해 7위였던 분당은 올해 3.3㎡당 매매가가 전년대비 5만 원 오르는데 그치며 1782만 원을 기록, 9위로 내려앉았다. 또 평촌(1384만 원)은 지난해 17위에서 한 단계 낮아진 18위, 일산(1252만 원)은 20위에서 두 계단 하락한 22위, 중동(1043만 원)은 36위에서 세 계단 하락한 39위, 산본(1024만원)은 37위에서 세 계단 하락한 40위를 기록했다.

 

특히 일산, 중동, 산본의 경우 작년에 비해 3.3㎡당 매매가격이 15만~18만 원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지난해 대비 가장 큰 폭의 순위 상승을 기록한 곳은 뉴타운 입주가 시작된 은평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은평구는 지난해 3.3㎡당 1032만 원으로 39위를 기록했지만 올 들어 3.3㎡당 113만 원 상승하며 28위로 올라섰다. 한편 올해 입주한 판교신도시를 제외한 수도권 전체 73곳 시·군·구중 지난해보다 3.3㎡당 매매가격이 상승한 지역은 총 51곳, 하락한 지역은 17곳, 변동이 없었던 지역은 5곳인 것으로 집계됐다.

매매가격의 오름세가 가장 컸던 곳은 과천시로 3.3㎡당 224만 원 상승했으며 3.3㎡당 100만 원 이상 오른 지역도 총 6곳이나 됐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