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올해 11월까지 아파트 20만965가구 분양…작년 84% 수준 회복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09.12.01 15:07:31
  • 조회: 632

 

11월 전국에서 분양된 공동주택 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1% 증가하며 4개월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11월까지의 누계 실적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4% 수준까지 회복됐다. 다음달 분양예정 물량까지 감안하면 올해 연간 분양실적은 지난해의 94%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30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이달 전국에서 분양된 공동주택은 총 3만4239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 2만2654가구보다 51.1% 증가했다. 이는 지난 8월 이후 4개월 연속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만3778가구로 전년동월(9359가구) 대비 154% 증가한 반면 비수도권은 1만461가구로 전년동월(1만3295가구) 대비 21% 줄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도가 1만6942가구로 71%를 분양했으며 인천과 서울은 각각 4700가구, 2136가구를 공급했다. 지방에서는 대전이 1861가구로 가장 많았으며 부산(1845가구)과 전남(1773가구)이 뒤를 이었다. 11월까지의 누계실적은 전국 20만965가구로 전년동기(23만9844가구) 대비 84%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동주택 분양물량은 올 초 급격한 공급 감소로 7월까지 지난해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그러나 8월 들어 전년대비 증가세로 돌아서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월에는 64%, 10월에는 77% 수준을 회복하는 등 공급추세가 점차 개선되고 있다.

 

특히 수도권은 보금자리주택 사전예약 등의 영향으로 11월까지 12만9801가구가 분양되며 전년동기(12만4440가구) 보다도 공급이 4% 증가했다. 사업시행자별로는 11월까지 공공부문에서 10만671가구가 공급돼 전년동기(8만4804가구) 대비 19% 증가했지만 민간부문은 전년동기(15만5040가구) 대비 35% 감소한 10만294가구를 공급하는데 그쳤다. 한편 주택업계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각 지방공사 등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다음달에 공급될 공동주택은 수도권 3만7138가구, 지방 2506가구 등 총 3만9644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만5290가구에 비해 159% 증가한 것이다. 예정물량대로 12월 분양이 실시된다면 올해 연간 공동주택 분양실적은 총 24만609가구로 전년(25만5134가구)대비 94.3%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