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직장인 '신종플루 공포', 송년회 횟수 절반으로 '뚝' ↓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09.11.18 12:07:21
  • 조회: 644

 

직장인들 사이에도 신종플루 공포가 확산되면서 올 연말 송년회 횟수가 작년에 비해 절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취업포털 커리어에 따르면 송년모임 계획이 있는 직장인 128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과반수가 넘는 56.1%(719명)가 '신종플루로 인해 송년모임 계획을 변경했다'고 응답했다. 올 송년모임 계획에서 달라진 점(복수응답)으로는 43.8%가 '송년모임 참석횟수 줄이기'를 꼽았다. 실제 이들이 예상하는 송년모임 횟수는 지난해 4.5회에서 올해 2.5회로 반토막 났다.

 

이어 '소규모 모임만 참석'(35.6%), '사람 붐비는 장소보다는 단독룸 등에서 모임'(27.4%), '비싸더라도 위생상태가 더 좋은 장소선택'(24.8%), '술자리 대신 식사로 대체'(23.6%), '집에서 송년모임 개최'(9.0%) 순이었다. 송년모임에서 신종플루를 예방하기 위한 개인행동(복수응답)은 '손을 자주 씻는 등 위생관리에 철저히 한다'가 39.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술잔을 돌리지 않는다'(29.4%), '개인적으로 시켜먹거나 개인접시를 이용한다'(17.2%), '술자리는 되도록 1차에서 종료한다' (13.2%) 순이었다. 이외에도 '술 먹는 절대량을 줄인다'(9.4%), '노래방 등은 피한다'(8.6%), '마스크를 착용하고 모임에 참석한다'(2.9%) 등이 있었으며, '특별한 예방법은 없다'는(6.1%) 였다.

 

다만 예방대책에 비해 민감도는 덜한 편이었다. '송년모임에서 신종플루 감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란 질문에는 '걱정되지만 설마 내가 걸리겠냐라는 생각이 든다'가 (56.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종플루에 걸릴까봐 두렵고 걱정된다'는 (25.5%), '전혀 걱정되지 않는다'는 (18.0%)로 집계됐다. 한편, 올해 송년모임 계획이 없다는 응답자(264명)를 대상으로 그 이유(복수응답)를 질문한 결과, '신종플루 감염 가능성을 피하기 위해서'가 (37.1%)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금전 부담이 커서'(36.4%), '시간 여유가 없어서'(30.7%), '지나치게 과음하게 돼서'(27.3%), '예전부터 송년모임이 없어서' (18.6%)가 뒤를 이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