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공연] '양희은·강석우의 여성시대' 사연, 편지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09.09.09 13:57:51
  • 조회: 12207
  • jpg여성시대.jpg [394 KB] (0)

    NIKON CORPORATION|NIKON D2X|2007:02:28 14:13:46|1/60 sec|f 3.2|Manual|ISO800|0 EV|Multi-Segment|Flash, strob return light detected|48 mm

 

‘그리움: 나에게 부치는 아름답고 슬픈 이야기’ (MBC라디오 여성시대 제작팀 엮음·MBC프로덕션 펴냄) “서울은 나로 하여금 시골에 계신 생선장사 아버지를 잊게 했다. 내가 만나는 하루하루는 그저 새롭고 즐겁기만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자취 집 주인아주머니가 낯익은 편지봉투 한 장을 건넸다. 내 글씨였다. 나는 그제야 내 고향을 생각했고, 그곳에 계신 아버지를 생각했다. 봉투를 여는 손끝이 떨려왔다. 글씨를 모르는 아버지가 과연 어떻게 글씨를 쓰셨을까?”(‘생선장수 아버지의 동그라미 그림편지’ 중)

 

“옛날 말이 하나도 틀린 것이 없고 다 진리라고 하지만, 그중에서도 정말 맞는 말이 있는데 그 말이 무슨 말인지 알아? 바로 형만 한 아우 없다야. 30년 전 손목시계 값 알아보고, 30년간 이자까지 환산해서 갚아야지 결국 형의 은혜를 다 갚았단 생각이 들 것 같아. 다는 못 갚아도 언젠가 내가 꼭 갚을게.”(‘형은 나의 수호천사’ 중)

 

“아버지 유품을 정리하는데, 아버지는 그때 언니가 보내준 쥐색 내복을 안 버리고 지니고 계셨다. 엄마도 그때 받은 다 해진 빨간 내복이 짐 보따리에서 나왔다. … 그리고 바래고 좀도 슬고 케케묵은 그 뭉치들 속에 그 옛날 언니가 보낸 편지들도 한쪽에 끼어 있었다. 내가 엄마한테 읽어주던, 나랑 주고받던 7원 우표 붙은 편지들까지 전부 다 있었다.”(‘뒤늦게 도착한 편지’ 중) MBC 라디오 ‘양희은·강석우의 여성시대’가 발굴한 편지들이다. 수천 통의 응모작 가운데 42편을 골라 엮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