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직장인 74% “내 능력보다 연봉 적게 받고있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09.09.09 13:02:30
  • 조회: 593

 

직장인 10명 중 7명 이상은 자신의 능력보다 적은 연봉을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취업포털 커리어에 따르면 직장인 104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3.7%(767명)가 자신의 업무능력 대비 적은 연봉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적당하다'는 24.3%, 능력보다 '많이 받는다'는 대답은 2.0%에 그쳤다.

 

직장인들이 자신의 업무능력에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몸값은 평균 3415만 원으로 현재 받고 있는 연봉(2738만 원)보다 677만 원 정도 많았다. 능력보다 적게 받는 이유로는 56.5%가 '회사(업계) 연봉수준이 워낙 낮은 편'을 꼽았다. '경기불황으로 연봉이 삭감(동결)돼서'는 18.9%, '회사가 내 진가를 알아주지 않아서' 10.7%, '연봉협상 시 능력에 대해 어필을 잘 못해서'는 6.6%였다.

 

업무능력에 합당한 연봉을 받기 위한 노력(복수응답)으로 '실적 위주의 업무수행'(52.3%)이 가장 많았다. 이어 '관련 자격증 취득'(30.1%), '외국어 공부'(27.1%), '꾸준한 이직'(23.1%), '직장 내 자기PR 강화'(21.6%), '대학원 진학'(7.6%) 순이었다. '특별히 노력하는 것은 없다'(14.2%)는 답변도 적지 않았다. 이들은 업무능력에 따른 적당한 연봉을 받기까지 향후 1년 8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한편, 자신보다 업무능력이 떨어지는데 더 많은 연봉을 받는 동료가 있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76.5%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 이유(복수응답)는 '경력이 길어서'(36.3%)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사내정치를 잘해서'(25.8%), '운이 좋아서'(21.1%), '가방끈이 길어서'(17.2%), '나이가 많아서'(17.0%), '남성(여성)이라'(8.4%) 등을 들었다. 이정우 커리어 대표는 "연봉은 직장생활에서 매우 중요한 동기부여 요소이기 때문에 원하는 금액을 받지 못하면 단순한 실망을 넘어 기업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수있다"며 "입사 전 연봉에 대해 신중하게 판단하고 기대치와 잘 절충시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