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보금자리 지구에 민간 중소형 아파트도 공급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09.09.01 10:43:58
  • 조회: 423

 

수도권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조성되는 보금자리주택지구에 민간 건설업체가 짓는 중소형 아파트도 공급될 전망이다. 이는 보금자리주택이 청약저축 가입자에게만 혜택을 줘 청약예·부금 가입자들과의 형평성 문제가 발생한데 따른 것이다. 한만희 국토해양부 주택정책실장은 31일 기자들과 만나 "수도권 소형 민영주택을 기다려온 청약예정자들을 위해 민간건설업체가 원할 경우 시장상황을 감안해 중소형 아파트용 민간주택용지도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오는 20○○○까지 수도권 그린벨트를 해제해 보금자리주택을 건설하면서 민간 중대형 아파트용 택지도 함께 공급할 예정이었다. 서민주거 안정을 위해 건설되는 중소형인 보금자리주택과 달리 중대형 수요자를 위한 조치였다. 그러나 최근 부동산 대책의 포커스가 청약저축 가입자들의 몫인 보금자리주택 공급에만 모아지자 중소형 민간 아파트에만 청약이 가능한 기존 청약예·부금 가입자들이 소외되고 있다는 지적이 잇달았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서울 및 수도권에서 민간건설 60~85㎡주택과 중대형 주택에 청약가능한 예금 가입자는 188만명, 85㎡이하 민간 중소형 주택에 청약자격이 있는 부금가입자는 73만명 가량이다. 만일 보금자리지구에 민간 중소형 아파트가 건설될 경우 청약예금 가입자 중 85㎡이하 청약대상자 47만명과 부금 가입자 73만명이 청약대상이 될 수 있을 전망이다. 보금자리주택지구에 건설 예정인 중대형 아파트는 총 12만6000여가구다. 이중 중소형 비율이 얼마나 될지는 통상 지구지정뒤 택지공급이 1년 뒤에 이뤄지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 후반기에나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 실장은 "구체적 지구단위계획이 나와봐야 알겠지만 아파트뿐 아니라 연립이나 단독주택도 포함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