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법률] "휴가야 고마워"…백화점 7월 매출 '깜짝'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kcradmin
  • 09.08.04 14:21:50
  • 조회: 527

세일 기간 장마로 울상을 지은 백화점들이 7월 깜짝 실적을 거뒀다. 이는 지난해보다 10% 가까운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

 

롯데백화점 7월 매출은 전년 대비 9.8% 신장률 증가를 기록했다. 기존 점포만 비교했을 때도 5.2% 상승한 매출이다. 남성캐주얼(31.5%), 화장품(20.4%), 명품(19.3%), 식품(18.2%), 스포츠(17.3%), 남성의류(7.3%), 여성의류(5.4%) 등으로 집계됐다.

 

바캉스 시즌을 맞아 스포츠 용품과 화장품의 신장세가 두드러졌다. UV차단제, 샌들 등은 20~30% 매출이 뛰었다. 7월 말에 실시한 대형 행사들도 매출 신장을 부추겼다는 분석이다.

현대백화점은 3.4%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 사치품(20.8%), 영패션의류(6%), 식품류(5.6%) 등에서 호조를 기록했다. 바캉스 특수로 패션 액세서리(25%), 샌들(25%), 비치웨어(23%)의 인기도 치솟았다. 반면 여성의류(-3.9%), 남성의류(-0.8%) 등은 하향곡선을 그렸다.

 

신세계백화점은 7월 한달 간 매출이 18% 수직 상승했다. 새로 오픈한 센텀시티를 제외해도 5.2%의 성장세로 7월을 마감했다. 해외 사치품(56.5%) 실적이 껑충 올랐고, 화장품(37.4%)도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바캉스 시즌 품목이 포진된 베이직 스포츠(20.3%), 레저스포츠(19.9%), 진캐주얼(17%) 등도 큰 폭의 성장세를 올렸다.

 

소비심리 회복 조짐은 가전, 가구 등 매출로도 이어졌다. LED TV 매출 강세로 가전이 30% 신장했고, 인테리어 가구(33.3%), 주방잡화(34%) 등 생활 전 장르가 강세였다.

 

애경 AK플라자는 19.5%(기존점 8.5%) 매출 신장률을 올렸다. 갤러리아 백화점은 3% 매출이 상승했다.

 

 


자료제공 : 뉴시스(www.newsis.com)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