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너의 젖은 와이셔츠 겨드랑이 땀 냄새 Oh, No~"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09.07.23 11:48:36
  • 조회: 903

 

여름철 직장인의 최대 스트레스는 '동료의 땀'과 냄새인 것으로 조사됐다. 바르는 다한증 치료제 드리클로를 생산하는 한국스티펠이 지난 12일 직장인 200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스트레스 요인을 설문조사한 결과 '동료의 땀에 젖은 셔츠'가 여름철 직장 내 불쾌지수를 높이는 1위(43%)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입 냄새를 풍기는 사람(33%) ▲비듬이 많아 어깨가 하얀 사람(13.5%) ▲점심 후 치아 사이에 고춧가루가 껴 있는 사람(5.5%) ▲콧털이 보이는 사람(5%)이 꼽혀 여름철 스트레스에 청결함이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점심시간에 함께 식사하기 싫은 동료 유형을 묻는 질문에선 '식당에서 물수건으로 겨드랑이와 얼굴 등의 땀을 닦는 사람'이 답변 1위(35.5%)였다.

 

이와 같이 동료의 청결하지 못한 모습은 단순 스트레스 뿐 아니라 '업무에도 지장을 준다'(57%)고 조사돼 '청결함'이 직장 내 갖춰야할 필수 조건으로 보였다. 한국스티펠의 황유연 PM은 "덥고 습한 여름 날씨로 인해 땀 관리 등 청결을 유지하는 것은 직장 내 필수 에티켓으로 인지되고 있다"며 "특히 땀을 과도하게 흘리면 2차 질환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땀 치료제를 바르는 등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