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공연] 구불구불 애간장 타네, 나도 좀 봐주소…흑산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06.23 09:31:48
  • 조회: 11984

홍도와 흑산도는 여행법부터 다르다. 홍도는 해상에서 유람선 타고 기암괴석을 바라본다. 홍도가 워낙 예쁜 섬이다보니 바다까지 나가서 다시 홍도를 보는 것이다. 마치 제 얼굴에 반한 그리스 신화 속의 나르키소스처럼. 정작 홍도에 발을 딛고 서면 제 모습을 제대로 볼 수 없다. 산 위에서 다른 산을 보든지, 산아래를 봐야지 제 모습을 샅샅이 훑을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홍도 2구로 넘어가는 산길도 좋아보이지만 자연보호 때문에 공식 통행을 허락하지 않는다고 했다. 홍도 2구는 등대섬도 있고 한적하고 고즈넉하지만 배편이 일정치 않아 홍도 관광객의 4%만 홍도2구를 찾는다.


반면 흑산도 여행은 (해상투어도 있지만) 버스 타고 해안을 돌며 섬주변을 돌아보는 식으로 이뤄진다. 흑산도는 크고 넓다. 장쾌하다. 한가해서 섬답다. 섬사람들 미역말리는 모습도 한가롭게 볼 수 있다. 최익현과 정약전 유배지도 있다. 사촌마을 할머니들이 사촌분교 운동장에 미역을 널고 있다.


“우리 흑산도는….” 흑산도 관광버스 기사는 말을 꺼낼 때마다 ‘우리’를 꼭 붙였다. 흑산도 사람들이 홍도에 대해 경쟁심리가 있다. 여행객들이 “홍도, 홍도” 하니까 흑산도도 좋다는 자부심을 은연중 드러낸다. 흑산도에 딸린 섬이 모두 100개(흑산도 포함) 정도고 이 중 11개가 유인도다. 그래서 대장격인 흑산도의 절벽 기슭에서 여기저기 섬들을 내려다볼 수 있다. 여행은 일주도로를 이용하는데 해안도로는 25.4㎞다. 이 가운데 곤촌마을에서 사촌구간 3.9㎞는 포장공사 중이다. 그래서 섬을 둘러볼 때는 반바퀴 일주, 한 바퀴 일주 등으로 여행 프로그램이 나뉘어 있다. 올해 안으로 일주도로는 모두 완공된다고 한다.
흑산도에서 꼭 봐야 할 코스는 ①상라봉 전망대 ②일주도로변 한가한 해수욕장과 기암괴석 ③정약전 유배지다. 아, 참! 귀를 열어놓고 이미자 노래도 들어야 한다.


상라봉은 예리항과 주변의 섬들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포인트다. 여기서 대장도와 소장도 너머로 홍도까지 보인다. 섬들이 올망졸망 떠있는 흑산도 앞바다의 모습도 평화롭지만 꽈배기마냥 구불구불한 도로도 재밌다. 사진작가들은 사진 한 장 ‘건지기 위해’ 여기까지 온다. 상라봉은 일몰 포인트. 일몰 무렵 버스가 하나 둘 도착한다. 해는 홍도 옆으로 떨어진다. 홍도는 가까이서 보면 깎아지른 벼랑이 우뚝했지만 멀리서 보니 밋밋하다.


여름엔 물론 북새통을 이루겠지만 6월의 삿개해수욕장은 호젓했다. 소나무 그네를 타며 바다를 바라보는 것도 운치있다. 그래도 홍도 주변에 운무가 끼고 대장도와 소장도 같은 듬직한 돌섬들이 앞에 있어 보기 좋다. 전망대 꼭대기에 가로등도 있다. 해질 무렵 찾는 관광객들이 많아서일 것이다. 섬에서 보는 일몰은 특별하다. 뭍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서 일몰을 보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거친 섬의 해안도로(일주도로)는 해수욕장 옆만 지나가는 게 아니라 벼랑길로 이어진다. 이런 길의 장점은? 섬을 평면체로 보지 않고 다면체로 느끼게 한다. 실제로 상라봉에서 본 장도와 일주도로에서 바라본 장도는 완전히 달라보였다. 소나무에 매달아놓은 그네가 있는 삿개 해수욕장도 빼놓을 수 없는 포인트다. 흑산도에선 정약전 유배지도 찾아야 한다. 물론 초가집 하나만 덜렁 복원됐지만 그의 기구한 인생살이는 많은 생각을 떠올리게 한다. 정조가 죽고 순조가 즉위하자마자 불어닥친 천주교에 대한 탄압으로 당대의 명문가 집안이었던 정약전 집안은 풍비박산 났다. 약종은 처형당했고, 약전은 흑산도로, 약용은 강진으로 귀양살이 갔다.


7개의 암초로 된 칠형제 바위 사이를 비집고 들어와 그가 배에 내렸을 때를 생각해보자. 마을은 지금도 궁벽한데 당시엔 더 했을 것이다. 가슴이 터질 것 같았을 것이다. 거기서 그가 남긴 명저는? 복잡다단한 철학서가 아니라 국내 최초의 해양생물안내서인 <현산어보>(자산어보)다. (물론 다른 책도 많이 썼다.) 물고기 관찰이 위안이었을지도 모른다. 사촌마을은 한가했다. 전교생이 4명뿐인 초등학교 운동장에 할머니들은 미역을 널었고, 할아버지는 마을어귀에 세생이라는 약초를 말렸다. 정약전이 생전에 글을 가르치던 서당 바로 앞에는 낡고 허름한 공소(주임신부가 상주하지 않는 예배당)가 있다.


마지막은 이미자다. 흑산도에선 슈퍼주니어의 ‘쏘리 쏘리’, 손담비의 ‘토요일밤에’, 소녀시대의 ‘Gee’도 들을 수 없다. 흑산도에서 나오는 노래는 딱 세 가지. ‘흑산도 아가씨’ ‘섬마을 선생님’ ‘동백 아가씨’다. 그나마 지난해까지만 해도 ‘흑산도 아가씨’ 한 곡이었는데 노래비 옆의 노래자동생성기가 고장이나 수리를 하면서 세 곡으로 늘렸단다. 모두 60년대 노래다. 이미자는 10여년 전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요즘 아이돌스타의 노래는 멜랑콜리하지 않다”고 했다. 하기야 이미자 노래는 그의 말대로 ‘멜랑콜리’ 그 자체다. 흑산도 역시 이미자 노래 같다. 빠른 비트는 없고, 끊어질 듯 말 듯하다 이어지는, 몸을 휘감는 ‘끈끈함’이 있다.


[길잡이]* 목포 여객선터미널에서 흑산도와 홍도로 가는 배가 오전 7시30분, 오후 1시, 오후 4시에 모두 3편 있다. 성수기엔 증편된다. 흑산도까지는 2시간, 흑산~홍도는 30분 거리다. 흑산도는 3만1300원, 홍도는 3만8300원이다. 한국해운조합. www.haewoon.co.kr 1544-1114


* 흑산도에서는 흑산호텔(061-246-0090~2)이 가장 시설이 좋다. 흑산호텔은 비수기는 2인1실 기준 11만원(아침 저녁식사 포함), 성수기에는 13만원(8월)이다. 홍도 내에는 민박형 숙소가 대부분. 흑산도 내에서는 마을버스가 1시간 간격으로 다닌다. 렌터카는 없다. 택시는 흑산도 1바퀴 도는 데 6만원이다.


* 남해관광이 진행하는 항공편을 이용한 2박3일 상품은 전라남도가 추천한 상품이다. 낮 12시 아시아나 항공편으로 무안공항까지 간 뒤 점심식사를 하고 목포를 둘러본다. 오후 4시 배로 흑산도에 들어가 1박을 하고 이튿날 오전 홍도관광(해상투어포함)을 한 뒤 목포로 돌아온다. 셋째날 다시 목포 투어를 한 뒤 오후 1시20분 비행기로 서울로 돌아오는 코스다. 6월 한 달 동안 26만5000원부터(월·화 출발). 7월부터는 요금이 인상될 예정이다. www.angeltour.co.kr 1566-2233 현지 흑산도 투어는 옵션이다. 반바퀴 일주는 9000원, 한바퀴 일주는 1만3000원 추가요금을 내야 한다. 전남도청 관광정책과(062)286-5223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