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얼굴만 제대로 살펴도 건강이 보인다(1) - 생활 속 지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레이디경향 [http://lady.khan.co.kr]
  • 09.06.20 09:55:23
  • 조회: 733
왠지 모르게 신경이 쓰이는 얼굴의 홍조나 뾰루지. 이런 것들이 우리 몸 내부에서 보내는 중요한 ‘건강 신호’라면 ‘혹’하지 않을 수 없다. 일본과 중국에서 양의학과 동양의학을 두루 섭렵한 일본의 학자 이코시 야스나리가 최근 신간 「12,000원으로 받는 건강 검진」을 통해 ‘얼굴만 봐도 내 몸의 건강 상태를 알 수 있다’는 ‘얼굴 건강 이론’을 제시해 눈길을 끈다. 건강에 대한 관심은 높지만 시간이 허락지 않아 건강검진을 미루고 있다면 지금 당장 체크해보자.

‘발육과 노화의 바로미터, 치아
치아는 인체에서 유일하게 겉으로 드러난 ‘뼈’다. 치아가 튼튼하면 몸의 골격도 탄탄하다. 흔히 뼈와 치아의 건강은 칼슘 섭취량에 달렸다고 한다. 하지만 칼슘을 많이 섭취한다고 해서 뼈가 단단해지는 것은 아니다. 음식물로 섭취한 칼슘은 비타민 D₃의 도움을 받아야만 뼈로 흡수되는데, 비타민 D₃는 간장과 신장의 활동 없이는 활성화되지 않아 뼈에 칼슘을 공급할 수 없기 때문이다. 더욱이 신장은 소변으로 빠져나갈 칼슘을 다시 흡수하는 기능도 한다. 요컨대 신장이 약하면 아무리 칼슘을 많이 섭취해도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되기 쉽다. 치아를 비롯해 뼈가 무른 사람을 보면 신장이 약한 경우가 많다.

‘치아’ 이상은 신장, ‘잇몸’ 이상은 위장에 요주의
충치가 잘 생긴다
골다공증에 걸리기 쉽다. 하루에 3번, 밥 먹고 3분 이내, 3분 동안 양치질을 하는 ‘333운동’을 열심히 지키는데도 유난히 충치가 많은 사람이 있다. 이런 사람들은 대체로 뼈가 약하다. 뼈가 약하면 충치도 잘 생긴다. 치과에는 다른 병원보다 꼬마 환자가 특히 많은데, 아이들은 치아 표면을 덮는 에나멜층의 결정 구조가 어른들보다 물러 충치가 잘 생기는 탓이다. 치아는 성장 과정에서 타액이나 음식물로부터 인과 칼슘 등의 영양소를 서서히 흡수하면서 튼튼하게 자라난다. 그런데 신장이 약하면 치아의 발육이 떨어져 충치균에 쉽게 점령당할 수 있다.

치아가 회색을 띤다
이가 썩고 있다. 치아의 색깔은 유전이나 음식물로 인한 착색 등 다양한 요인이 있어 한마디로 단정지을 수는 없지만, 다른 것보다 유독 회색을 띠는 치아가 있다면 안에서 썩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충치는 별다른 통증 없이 치아 속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증상이 겉으로 드러날 때는 이미 치수(핏줄과 신경이 얽혀 있는 잇속 조직)를 갉아먹은 뒤다. 치아 색깔이 변했다면 재빨리 치과를 찾아가자.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