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뜰정보] 나와 궁합 딱 맞는 휴대전화가 있다! (1) - 소비자 시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소비자보호원 [http://www.cpb.or.kr]
  • 09.06.04 09:17:53
  • 조회: 315
하루걸러 출시되는 최신폰 - 걸면 걸린다고 광고하던 시절이 있었다. 통화 중간에 말이 끊기는 현상이 없다는 광고도 그 시절에 나왔다. 잘 걸리고 잘 들리면 그만이던 시절이 아주 오래 전도 아니건만 요샌 무슨 휴대전화가 이렇게 다양한지 광고조차도 이해하기 힘들다. 혹시 휴대전화를 바꾸고는 싶었는데 뭘 어떻게 선택해야 할지 겁나서 망설였다면 이번 기회에 용기 좀 내보자.

이동통신사 부터 정하자
휴대전화를 새로 구입할 때는 가장 먼저 가입하고자 하는 이동통신사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요즘에는 통신사를 옮길 때 받을 수 있는 보조금 혜택을 통해 최신폰을 장만하는 경우가 많다. 장기 가입자에 대한 혜택이 그다지 크지 않아 이런 경향이 더욱 강하다.

보조금 혜택을 받으려면 1~2년의 의무사용 기간은 감수해야 한다. 가장 많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은 통신사가 지정한 약정 요금제를 사용하고 단말기 대금을 할부로 납부할 때 이에 대한 지원금을 보조받는 할부 지원 프로그램이다. SKT의 ‘T더블약정’, KTF의‘쇼킹스폰서’, LGT의‘빅세이브’등이 대표적이다. 최대 2년간 해당 요금제를 유지해야 지원금이 크고 평소 한달에 납부하는 휴대전화 요금(기본료 포함)이 4만~5만원 이상인 사용자에게 적당하다. 4만원 미만이라면 할인받는 단말기 대금보다 낭비하는 통신료가 더 커질 수 있다. 또 할부 납부에 따른 이자가 부과되는 통신사도 있으니 꼼꼼히 따져보자.

저소득층은 휴대전화 요금 감면받는다
소득이 낮은 저소득층의 지출에서 휴대전화 요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크다. 이에 따라 국가로부터 지원을 받는 기초생활수급자와 법에서 지정하고 있는 차상위계층은 가입비, 기본료, 통화료 등을 지원받는다. 기초생활수급자는 가입비와 기본료(1만3천원 한도) 면제, 통화료 50% 감면받을 수 있다. 수급자 증명서, 신분증이 필요하다. 차상위계층은 가입비 면제, 기본료ㆍ통화료 35% 감면 (가구당 6세 이상 최고 4명까지)받을 수 있으며 감면대상자 증명서, 차상위자의 정보이용 동의서, 신분증(차상위 증명서의 경우에는 주민등록주소지의 읍ㆍ면ㆍ동사무소에서만 발급이 가능)이 필요하다. 신청 방법은 가까운 읍ㆍ면ㆍ동사무소(주민자치센터)를 방문해 증명서를 발급받은 후 이동통신사 대리점이나 지점에 신분증과 함께 제출하면 된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