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황희 정승의 미소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좋은글[http://www.joeungle.co.kr]
  • 09.05.06 10:08:47
  • 조회: 378
세종대왕의 마음이 한때
불교 쪽으로 기울어진 적이 있었다.
조선 통치 사상은 유교였는데,
왕이 불교에 마음이 기울었음을 알고
유생들이 항의했다고 한다.
먼저 유생들이 성균관에서 시위했고 간언하던
집현전 학사들도 이에 호응하여
집현전을 비우기에 이르렀다.
이 소식을 들은 세종 임금은
황희에게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집현전 학사들이 모두 나를 버리고 갔으니
장차 어찌하면 좋겠소.”
그 후에 황희 정승은 몸소 여러 학사의 집을 찾아가
집현전에 나오기를 간청하며 돌아다니기에 이르렀다.
그러던 어느 날,
길거리에서 젊은 학사를 만나
설득하다가 봉변을 당하고 말았다.
정승의 지위에 있으면서 왕을 제대로
보필하지 못했다고 크게 꾸짖는 것이었다.
그런데 황희 정승은 빙그레 웃기만 했다고한다.
옆에서 이 광경을 지켜보던 사람이 의아하여
그 뜻을 묻자, 황정승은
“저 젊은이의 곧은 기개가 장차 조선의 빛이 될 것이요”
라고 말했다고한다.
우리는 흔히 세대차이를 말하며 걱정을 많이 한다.
원칙과 명분을 지키고자
정승 앞에서도 굽히지 않는
젊은 학사의 기개가 얼마나 아름다운가?
또한, 그것을 넉넉한 마음으로 황희 정승과 같은
포용력을 가진 어른이 그립기도 하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