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외환은행, 스톡옵션 지급 나홀로 '강행(?)'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http://www.newsis.com]
  • 09.03.26 09:25:30
  • 조회: 468
최근 경제위기 속 은행 경영진에게 고액의 스톡옵션(주식매수청구권)을 지급,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대부분 은행들은 반납하거나 지급 계획을 철회했지만 외환은행은 지급 강행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비난이 일고 있다.

2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외환은행은 31일 주주총회에서 래리 클레인 행장 내정자에게 3년치에 해당하는 90만주의 스톡옵션을 지급하고 장명기 수석부행장에게도 1년치인 8만5000주를 지급할 예정이다. 앞서 외환은행은 12일 서충석 부행장 등 임원 14명에게 스톡옵션 49만주를 부여,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은행 경영진 스톡옵션 지급과 관련해 비난이 거세지자 신한금융지주, KB금융지주, 대구은행 등은 스톡옵션 및 스톡그랜트(성과연동주식)를 반납하기로 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특히 외환은행은 최근 명예퇴직을 통해 직원 150여명을 구조조정한 터라 경영진 고액 스톡옵션 지급을 계속 추진하는 것은 명백한 '도덕적 해이(모럴 해저드)'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외환은행 관계자는 "경영진 임금에 스톡옵션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부여를 안할 순 없다"며 "주총 때 안건으로 올라있긴 하지만 결국 최종 결정은 주총에서 나는 것이기 때문에 지금은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 해명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