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것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좋은사람 좋은글 [http://www.joeungle.co.kr]
  • 09.03.20 08:58:54
  • 조회: 590
공자가 이런 말을 했다.
중용(中庸)
“양쪽 끝을 잡고서 그 중간을 쓴다.”

이 말은 실로 뛰어난 처세의 철학이다.
나뭇가지처럼 굵기가 고르지 않은
막대기의 균형점을 찾을 때,
겉보기에는 어느 한쪽으로
치우쳐 있는 것처럼 보여도
그 막대기를 지탱할 수 있다면
그것은 중용을 찾은 것이라 할 수 있다.
중용의 길은 결코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어느 쪽으로 치우쳤을 때
모순과 투쟁과 소모를 피할 수 있다.
즉, 가장 적은 대가로
가장 큰 성공을 이루어서
쌍방을 위해 각각 최대의 이익을
얻도록 하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원만히 융합하는 것으로
중용의 길에서 가장 핵심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