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삶의 묘약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좋은사람 좋은글 [http://www.joeungle.co.kr]
  • 09.03.19 08:57:17
  • 조회: 299
한때 나는 과거 속의 나를
몹시 혐오했던 적이 있었지.
좀 더 잘할 수도 있었는데
더욱 깊이 생각할 수도 있었는데
그때 다른 길을 선택할 수도 있었는데
바보 같이 왜 그렇게 행동 했을까.
나는 언제나 과거 속의 내가
못마땅 했었고,
과거 속의 내가 미웠고,
과거 속의 내가 부담스러웠다.
그러나 지금은 아니야.
난 이제 시간 속의 나를 인정해.
다시 산다해도 나는 아마
그만큼의 실수와 바보짓과
시행착오를 거치며
지금의 내게로 왔을거야.
누구라도 다 그렇지.
그것 없는 인생은 인생이 아니니까.
-양귀자-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