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춘색무고하 (春色無高下)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좋은사람 좋은글 [http://www.joeungle.co.kr]
  • 09.03.16 08:56:52
  • 조회: 447
화지자장단 (花枝自長短)
봄볕은 위 아래 없이 고루 비추건만,
꽃 가지는 스스로 길기도 하고
짧기도 하더라.
사람마다 받아 들이는 근기가 다름에
괴로움의 정도도 각기 달라
행복의 무게도 제각각이지요.
불행 또한 제각각인 것을
자신의 게으름을 탓하기 보다는
누구에겐가로
자신의 독심을 뿜어내느라
오늘의 삶이 더욱 고단해지고
괴로움 또한 늘어만 가는 것입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