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업뉴스] 임시·일용직 취업자 700만명선 깨졌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02.23 08:50:07
  • 조회: 345
취약계층이 경기 침체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지난달 임시·일용직 취업자 수가 6년 만에 700만명 밑으로 내려갔다. 일용직 일자리는 10년 만에 200만개에 못미쳤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월 현재 임금근로자 중 임시근로자와 일용근로자의 합계는 695만1000명으로 700만명에 못미쳤다. 임시·일용직근로자 수가 1월 기준으로 볼 때 700만명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03년(699만5000명) 이후 6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달 임시근로자는 498만2000명으로 2005년 1월(494만6000명) 이후 4년 만에 500만명 밑으로 떨어졌고, 일용근로자는 196만9000명으로 1999년 1월(170만7000명) 이후 10년 만에 200만명을 밑돌았다. 지난달 임시·일용근로자의 일자리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도 26만7000개 감소했다. 이는 2003년 10월(-27만3000개) 이후 5년여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이다. 임시·일용직 일자리 감소 규모는 지난해 10월 마이너스 14만6000개, 11월 마이너스 15만9000개, 12월 마이너스 23만2000개 등으로 갈수록 많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임시근로자는 임금근로자 중 고용계약기간이 1개월 이상 1년 미만, 일용근로자는 1개월 미만인 사람이다. 통계청은 임시·일용직의 절반가량인 300만~400만명이 우리 사회의 비정규직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09년 1월 고용동향’을 보면 제조업(-3.2%)과 전기·운수·통신·금융업(-2.3%), 건설업(-2.4%), 도소매·음식숙박업(-1.6%) 등 임시·일용직 비중이 높은 분야에서 전반적으로 일자리 감소폭이 컸다. 이처럼 취약계층의 일자리가 급감하고 있는 것은 경기침체가 주된 원인이다. 정부는 재정 조기 집행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나서고 있으나 정작 현장에서는 일거리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효과가 미진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와 한나라당은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유지한다는 이유로 현행 비정규직 고용기간을 2년에서 4년으로 연장하는 내용으로 비정규직법 개정을 검토하고 있으나 노동계는 비정규직을 고착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노동계는 정부의 비정규직 해고 대란 우려에 대해서도 비정규직법 개정안을 밀어붙이기 위한 분위기 조성으로 보고 있다.

이상동 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 연구센터장은 “취약계층의 일자리 감소는 비정규직법 등 제도적인 요인보다는 경기 변화가 더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비정규직 고용기간을 연장하기보다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시키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